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전문의 칼럼

잠 못 이루는 당신, 혹시 하지불안증후군?

  • 조용원/ 계명대 의대 동산의료원 신경과 교수

잠 못 이루는 당신, 혹시 하지불안증후군?

잠 못 이루는 당신, 혹시 하지불안증후군?
잘 알려져 있지 않지만 심각한 수면장애를 일으키는 질환 중 하나가 ‘하지불안증후군(restless legs syndrome)’이다. 심각하고 만성적인 신경질환으로, 미국의 경우 성인 10명 중 0.5~1명이 고통받을 만큼 드물지 않다. 1940년대 초 신경과 의사인 칼 에크봄 박사에 의해 처음 밝혀졌지만 지금까지 일반인 사이에 거의 알려지지 않았으며, 현재 대부분의 환자가 병명조차 모른 채 오랜 기간 이 질환에 시달리고 있다.

하지불안증후군은 다리에서 불편하거나 고통스러운 느낌, 즉 무언가가 기어다니는 듯한 느낌이나 저림, 잡아당김, 옥죔, 전류가 흐르는 듯한 느낌, 근질근질함 등을 느끼면서 자신도 어쩔 수 없이 다리를 움직이려는 강한 충동이 드는 것이 특징이다. 이러한 증상은 앉아 있거나 누워 있을 때와 같이 가만히 있을 때 심하며, 다리를 움직여주면 증상이 완화되지만 일시적이며 계속 다리를 움직이게 된다. 특히 낮보다 밤에 악화되어 수면을 방해한다.

환자들은 다리의 불편한 느낌으로 인해 쉽게 잠들지 못하고, 잠을 자다가도 알 수 없는 고통과 다리의 움직임 때문에 자주 깨게 된다. 더욱 심각한 점은 숙면을 취하지 못한 결과 활동이 왕성해야 할 낮에도 피곤하거나 의욕 저하, 우울감 등이 동반되어 사회활동에 지장을 초래하고 삶의 질 향상을 저해하는 요인이 되기도 한다는 것이다.

잠 못 이루는 당신, 혹시 하지불안증후군?
하지불안증후군 환자는 수면 전문가와의 상담을 통해 원인 질환을 파악하고 그에 따라 치료를 받게 되는데, 먼저 수면위생을 따라함으로써 치료에 도움을 받을 수 있다. 증상이 심한 경우엔 미국과 한국에서 최초로 하지불안증후군 치료제로 허가받은 ‘리큅’(성분명 로피니롤)을 비롯해 진정제, 통증완화제 등의 약물로 치료하면 확연히 호전되어 숙면을 취할 뿐 아니라 삶의 질도 개선할 수 있다.

생활습관 개선도 숙면을 취하는 데 도움이 된다. 균형 잡힌 식단을 유지하면서 초콜릿이나 커피, 차, 탄산음료 등 카페인이 함유된 음식과 흡연, 음주를 피해야 한다. 적어도 취침 6시간 전에 적절한 운동을 하는 것이 권장되며 걷기, 스트레칭, 목욕, 다리 마사지 등도 증상 완화에 도움이 된다고 알려져 있다.



주간동아 520호 (p72~72)

조용원/ 계명대 의대 동산의료원 신경과 교수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11

제 1311호

2021.10.22

전대미문 위기 앞 그리운 이름, ‘경제사상가’ 이건희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