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영화평 | ‘프레디 VS. 제이슨’

공포물인가 액션물인가

  • 듀나/ 영화평론가 djuna01@hanmail.net

공포물인가 액션물인가

공포물인가 액션물인가
프레디 VS. 제이슨’은 설정부터 ‘먹고 들어가는’ 영화다. 80년대 호러영화의 대표적인 두 주인공이 나와서 한판 승부를 벌인다는데, 이 장르에 관심 있는 팬들이 그냥 지나칠 수 있을까? 당연히 어느 쪽이 이길지 궁금했던 팬들은 우르르 극장을 찾았고, 영화는 저예산 난도질 호러영화답지 않게 2주 동안 미국 박스 오피스 정상을 지키기까지 했다.

설정만 따진다면 ‘프레디 VS. 제이슨’은 그렇게까지 졸속 기획이 아니다. 프레디가 나오는 ‘나이트메어’와 제이슨이 등장하는 ‘13일의 금요일’은 독립적으로 만들어진 시리즈이지만, 속편 제목에 달린 숫자가 하나씩 늘어나는 동안 두 시리즈는 유명한 상대 시리즈에 대한 암시를 하나 둘씩 흘리기 시작했다. 그러는 사이 팬들은 두 괴물의 한판 승부를 상상하기 시작했고 이것이 어느 순간부터 영화화 계획으로 굳어졌다.

그러나 장난스러운 크로스오버 암시나 팬들의 막연한 기대를 구체적인 영화화 계획과 일대일로 비교할 수는 없다. ‘프레디 VS. 제이슨’은 정말 의미 있는 영화를 만들 수 있을 만큼 야무진 계획이었는가?

일단 이들이 어떻게 연결되었는지 살펴보자.

영화가 시작될 무렵 프레디 크루거는 지루해 죽겠다는 표정이다. 엘름 스트리트 아이들이 자기를 서서히 잊어가자 그의 힘도 조금씩 떨어져가는 것이다. 그의 해결책은? 지옥에 갇혀 있던 제이슨 부히스를 엘름 스트리트에 풀어 아이들을 죽이면서 공포를 퍼뜨리는 것이다. 아이들이 공포에 질리면 그 공포를 먹고 힘을 키워 다시 세상을 난도질하는 것이고. 하지만 제이슨이 슬슬 말을 듣지 않기 시작하고, 엄마를 잃은 로리라는 소녀가 그런 제이슨과 프레디를 맞서게 만들면서 프레디의 계획은 어긋나기 시작한다.



이 이야기의 문제점은 명백하다. 프레디와 제이슨의 대결은 드라마의 소재가 아니라 이종격투기의 소재다. 하지만 이종격투기만으로는 영화를 만들 수 없기 때문에 시나리오 작가는 어쩔 수 없이 프레디와 제이슨 외에 다른 인물들을 등장시켜 드라마를 만들었는데, 그래도 프레디와 제이슨의 결투가 주가 되자 이야기는 사족이 되고 말았다. 아무리 이 설정을 풀려고 노력해봐도 영화는 의미 없는 드라마와 따로 노는 이종격투기 중계가 돼버린다.

이종격투기로도 영화는 어정쩡하다. 꿈을 조종하는 교활한 프레디와 힘만 좋은 살인마 제이슨은 노는 물이 다르고 체급도 다르다. 둘은 피 터지게 싸우긴 하지만 고수의 일대일 대결이라는 분위기가 나지 않는다. 피 터지는 대결을 할 만큼 둘의 싸움에 정당한 이유가 없다는 것도 문제다.

영화의 질이 어떻든 ‘프레디 VS. 제이슨’은 열성팬들을 극장으로 불러들일 것이다. 하지만 그것이 과연 그 열성팬들이 만족하고 극장에서 나올 거라는 말과 같을까?



주간동아 451호 (p88~89)

듀나/ 영화평론가 djuna01@hanmail.net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24

제 1324호

2022.01.21

‘30%대 박스권’ 이재명, 당선 안정권 가능할까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