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People & People

‘간염 바로 알리기’ 종횡무진

  • 최영철 기자 ftdog@donga.com

‘간염 바로 알리기’ 종횡무진

‘간염 바로 알리기’ 종횡무진
“간염에 대한 잘못된 지식은 간염 바이러스만큼이나 간염 환자를 괴롭히는 ‘악성 바이러스’입니다.”

간염 환자들의 모임인 간사랑 동우회 윤구현(32) 간사는 ‘간의 날’(10월20일)을 기념해 대한간학회와 공동으로 ‘간염 바로알기 캠페인’에 나섰다. 윤 간사는 “현재 200만~300만명 정도로 추정되는 간염 보유자들은 의사와 상의하기보다 인터넷 등을 통한 부정확한 정보에 의지해왔다”며 “이번 교육프로그램에 참여함으로써 잘못된 정보로 인한 막연한 걱정과 질환의 악화를 막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간염 바로알기 캠페인이 시작됨에 따라 간염 환자나 간염 보유자들은 연중 어느 때나 의사를 쉽게 만날 수 있는 ‘소규모 간염교실’에 참가할 수 있게 됐다. 캠페인과 별도로 윤 간사는 자신을 드러내기 싫어하는 환자나 보유자들을 위해서 간염 환자 교육용 웹 사이트(www.thinkhep.co.kr)도 제작 운영하고 있다. 그는 “이런 행사와 웹 사이트를 통해 적절한 치료를 받지 못하고 생활해온 간염 환자, 간염 바이러스 보유자 및 그 가족들에게 올바른 정보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자신도 B형간염 보유자로서 한때 취업을 비롯한 각종 사회적 차별을 경험해야 했던 윤 간사는 현재 가입 회원 수 1만5000명에 달하는 간사랑 동우회를 이끌며 간염 환자와 보유자들을 위해서라면 언제 어디라도 달려갈 준비를 하고 있다.



주간동아 2005.10.11 505호 (p99~99)

최영철 기자 ftdog@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23

제 1223호

2020.01.17

설 연휴에 뭐 먹지? 편의점에 다 있다!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