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소셜 뉴스

엽기적 성범죄 일파만파

  • 박세준 기자 sejoonkr@donga.com

엽기적 성범죄 일파만파

엽기적 성범죄 일파만파

6월 8일 신안군의회와 사회단체는 전남 목포시 만호동 신안문화회관 3층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성폭행 가해자 3명에 대한 강력한 처벌을 요구했다. [뉴시스]

5월 22일 새벽 전남 신안군 섬마을 한 초등학교 관사에서 3월 초 부임한 20대 여교사를 학부모와 지역주민 등 3명이 집단 성폭행한 사건이 발생했다. 사건을 수사하던 목포경찰서는 피의자 3명의 공모 정황을 확인했다. 6월 9일 목포경찰서에 따르면 박모(49), 이모(34), 김모(38) 씨 등 피의자 3명이 각각 탄 차량들이 범행 추정 시각 초반인 5월 21일 오후 11시 30분 무렵 범행 장소인 관사 근처에 한꺼번에 집결한 모습이 인근 폐쇄회로(CC)TV에서 확인됐다. 공모 정황이 인정돼 특수강간 혐의가 적용되면 일반 강간(3년 이상 징역)과 달리 무기 또는 5년 이상 징역형을 받게 된다.

이에 누리꾼들은 아연했다. 한 누리꾼은 “여교사 챙겨주기 전 본인 아랫도리나 챙기길. 공모 정황 드러나 특수강간 혐의로 평생 감옥에 있길”이라며 피의자들을 조롱했다. 피의자들의 신원을 공개해야 한다는 의견도 많았다. 한 누리꾼은 “화학적 거세 등 세금이 들어가는 방법을 사용하지 말고 신원을 공개해 전 국민이 피의자 근처에도 가지 못하게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목포경찰서는 6월 8일 피의자들 신원을 공개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한편 외딴섬에서 일어난 엽기적 성범죄가 전라도 혐오로 번지고 있다는 점도 우려스럽다. 신안군청 인터넷 홈페이지 자유게시판에는 사건이 최초 보도된 6월 3일부터 6일까지 120여 개의 게시글이 올라왔다. 이 중 꽤 많은 수가 지역성을 원색적으로 비난하는 내용이었다. 한 누리꾼은 “이래서 전두환 재집권이 필요하다. 계엄령 선포하고 전라도 인종청소 시작해야 한다”는 식의 터무니없는 주장으로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주간동아 2016.06.15 1042호 (p9~9)

박세준 기자 sejoonkr@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