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동아 1428

2024.02.23

‘비명횡사’에 요동치는 제3지대

민주당 비명계 대거 하위 평가에 새로운미래 등으로 헤쳐 모여 가능성

  • reporterImage

    최진렬 기자

    display@donga.com

    입력2024-02-23 09:00:02

  • 글자크기 설정 닫기
    “더불어민주당(민주당) 현역의원들의 ‘둥지 이전’ 가능성을 무시할 수 없다. 공천에 대한 불만으로 탈당하더라도 유권자에게 억울한 상황을 잘 설명하면 배신자 이미지를 희석할 수 있다. 더 나아가 제3지대에서 ‘언더도그 효과’(상대적으로 지지세가 약한 후보에게 표를 주려는 현상)를 받으며 선거를 치를 수도 있다. 민주당으로서는 그간 대수롭지 않게 여겼던 제3지대 정당의 존재감 확대를 우두커니 지켜볼 수밖에 없는 형국이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 새로운미래 이낙연 공동대표, 개혁신당 이준석 대표(왼쪽부터). [동아DB]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 새로운미래 이낙연 공동대표, 개혁신당 이준석 대표(왼쪽부터). [동아DB]

    비명계 줄줄이 감점

    배종찬 인사이트케이 연구소장이 2월 22일 민주당 공천 파동에 대해 이같이 진단했다.

    비이재명(비명)계 의원이 최근 연달아 의정 활동 평가에서 하위그룹 평가를 받은 사실을 공개해 파장이 커지고 있다. 사실상 ‘비명횡사’ 공천이 예고된 가운데 공천에서 밀려난 의원들을 중심으로 집단 탈당 가능성까지 제기되는 형국이다. 민주당 공천 파동으로 새로운미래 이낙연 대표 등 제3지대 정당이 반사이익을 얻을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민주당발(發) 공천 파동은 김영주 국회부의장 탈당으로 촉발됐다. 김 국회부의장은 2월 19일 의정 활동 평가에서 ‘하위 20%’ 통보를 받은 사실을 알리며 민주당을 탈당했다. 이재명 대표가 “김 부의장님은 내가 참 존경하는 분”이라면서 “나 개인이 주관적으로 점수를 드렸다면 부의장님은 분명히 좋은 평가를 받았을 것”이라고 진화에 나섰지만, 김 부의장은 “조롱하는 말로 느껴졌다”고 응수했다. 김 부의장은 비명계로 분류된다.

    공천 파동은 비명계 의원 다수가 의정 활동 평가에서 하위 점수를 받은 사실이 알려지면서 커졌다(표 참조). 민주당은 총선 공천에서 ‘하위 10%’는 경선 득표의 30%를, ‘하위 20%’는 20%를 감산하는 현역 페널티 규정을 적용한다. 의정 활동 평가에서 감점을 받으면 경선 경쟁에서 이기기 어려운 구조다. 당초 민주당 내부에서는 비명계 의원들을 겨냥한 ‘비명횡사 공천’이 이뤄질 것이라는 얘기가 공공연했던 만큼, 평가 결과가 하나 둘 공개되면서 동요가 확산되고 있다.



    이재명 대표가 “환골탈태 과정에서 생기는 일종의 진통”이라고 선을 그었지만 동의하지 않는 시각이 적잖다. 실제로 비명계 박영순 의원도 하위 10% 포함 사실을 공개하면서 “최근 공천 파동 모습은 ‘친명횡재, 비명횡사’라는 말을 부인하기 어려운 게 사실”이라고 비판했다.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 역시 “이 대표는 (하위) 1%에 들어갈 것 같다”며 “단식하고 재판 다니느라 의정 활동을 제대로 못 하지 않았느냐”고 지적했다.

    “결과 승복은 이재명 사당 용인”

    민주당발 공천 잡음이 제3지대 영향력 확대로 이어질지 여부에도 관심이 쏠린다. 특히 새로운미래 이낙연 공동대표를 중심으로 ‘민주당 탈당파’가 결집할 가능성이 있다. 새로운미래 김종민 공동대표는 “탈당과 관련해 접촉하는 분이 여럿 있다”고 밝힌 바 있다. 김 공동대표는 “‘민주당을 사랑하니까 (공천에) 승복하겠다’고 하는 건 이재명 사당을 그냥 용인하는 꼴”이라며 공천 과정에서 불이익을 받은 의원들의 행동을 촉구하기도 했다.

    민주당을 이탈한 의원들이 새로운미래를 중심으로 결집하지 않을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이종훈 정치경영컨설팅 대표는 “민주당 출신 의원이 가장 많은 제3지대 정당은 새로운미래가 아닌 개혁신당”이라면서 “민주당 탈당자는 무소속, 개혁신당, 새로운미래 가운데서 선택해야 하는 상황에 놓일 수 있다”고 말했다. 개혁신당에는 민주당 출신 이원욱, 양향자, 조응천 의원이 몸담고 있다. 새로운미래의 경우 민주당 출신 현역의원은 김종민 의원뿐이다.

    다만 어느 경우든 민주당 입장에서는 부담으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배종찬 소장은 “김영주 의원 등 지역에서 경쟁력 있는 후보가 탈당해 제3지대에서 출마할 경우 다자구도로 선거를 치를 수 있다”면서 “민주당 입장에서 이는 큰 부담일 것”이라고 분석했다.

    민주당 내부에서는 사태 수습을 위해 진상 규명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비명계 의원 10여 명은 2월 21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일련의 공천 의혹에 대해 성토했다. 김부겸, 정세균 전 국무총리 역시 “이 대표가 여러 번 강조했던 시스템 공천, 민주적 원칙과 객관성이 훼손되고 있다는 우려를 금할 수 없다”며 입장문을 냈다.



    댓글 0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