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OPINION | OMBUDSMAN

영어 글쓰기가 진짜 실력이다

영어 글쓰기가 진짜 실력이다

영어 글쓰기가 진짜 실력이다
우리는 글로벌 시대에 살고 있다. 한국이라는 좁은 땅에서 미국발 경제위기나 전 지구적 환경재앙 같은 것이 눈앞에 다가오기 전까지는 실감 못하고, 그저 몇 cm 앞만 보고 하루하루 살아가는 것도 사실이지만.

세계를 무대로 세계인과 교류하는 데 가장 큰 장벽은 뭐니뭐니 해도 언어다. 그래서 영어회화의 중요성은 일찍부터 주목받았는데, 이에 비해 영어 글쓰기의 중요성은 간과해온 측면이 있다.

이런 점에서 주간동아 670호 커버스토리 ‘생존 특명! writing을 정복하라’는 그 깊이와 글쓰기의 여러 국면을 포괄한 데서 괄목할 만했다. 공문서 작성과 e메일 등 바뀐 사무환경은 영작의 중요성을 크게 확장시켰다. 꼭 외국계 회사에 다니고 무역업에 종사하지 않더라도 영작은 영어 사용 능력의 핵심 지표가 되고 있다. 관련 전문가들의 영작에 대한 실질적인 조언, 한국인의 비즈니스 영작이 갖는 문제점 해소 방안 등을 구체적이고 진일보한 특집으로 구성한 것이 기억에 남는다. 전직 언론인의 영작에 얽힌 에피소드도 귀담아들을 만했다.

영어 글쓰기가 진짜 실력이다

정은숙 시인·마음산책 대표

사회, 문화 기사들도 다양한 우리 사회의 풍향계를 잘 스케치하고 있다. ‘겸손할지어다, 성공하려면’ ‘스피치 비법’ ‘연봉 999만원 파리 목숨 허울 좋은 교수, 교수님’ 등은 우리 사회를 일별하게 하는 기사였다. 다만 ‘강남 하드코어 룸살롱? 오래 못 갑니다’의 경우 룸살롱 문화가 존재하는 것은 불가피하다고 해도, 인터뷰를 통해 밤문화의 이면을 그렇게 친절하고 속속들이 보여줄 필요가 있었는지 고개를 갸우뚱했다.

물론 술도 마시고 여흥도 즐겨야 하지만 말의 의미 그대로 좋은 술문화, 좋은 여가문화가 있다. 독자들이 과연 룸살롱 문화에까지 관심을 둬야 하는지, 혹은 선정성 자체 때문은 아닌지 의문이 들었다.



주간동아 2009.01.27 671호 (p12~12)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