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프리뷰 & 새 음반

신승훈, 발라드와 이별 선언?

  • 염희진 동아일보 문화부 기자 salthj@donga.com

신승훈, 발라드와 이별 선언?

신승훈, 발라드와 이별 선언?

10월6일 서울 강남의 한 재즈바에서 열린 쇼케이스 현장에서 신곡을 부르고 있는 신승훈.

“나를 단단히 둘러싼 알을 깨부수고 싶었어요. 내 머릿속에 잠시 다른 신승훈이 들어와 만든 음악이라고 해야 할까요.”

가수 신승훈은 ‘발라드의 황제’라는 수식이 꽤 억울한 모양이었다. 그도 그럴 것이 탱고부터 재즈, 댄스, 맘보, 펑키까지 다양한 장르의 곡을 앨범에 수록해왔지만 대중은 늘 ‘미소 속에 비친 그대’같은 발라드만 기억했다. 1집부터 10집까지 줄줄 꿰는 골수팬이라면 되레 “너무 잡식(雜食)하는 게 아니냐”고 할 테지만 말이다.

그도 잘 알고 있다. 그래서 그는 늘 전매특허 같은 애절한 목소리와 발라드를 자신이 넘어야 할 벽이라고 말해왔다. 지난 10집을 음악인생의 터닝포인트로 삼더니 정확히 2년 뒤인 최근, 이제까지와 전혀 다른 음악으로 찾아왔다. 앨범명은 ‘언익스펙티드 트위스트(Unexpected Twist·기대하지 않았던 꼬임, 반전이라는 뜻)’.

그는 이제껏 고수해오던 앨범의 틀을 깼다. 정규앨범이 아닌 6곡이 담긴 미니앨범 3장을 연거푸 내놓는다. 실험적 성격이 짙은 일종의 프로젝트인 셈. 1집에서 7집까지 밀리언셀러, 10집까지 총 1500만 장 판매라는 ‘불멸의 기록’을 소유하면서도 정규앨범 이외에 싱글 한 장 내지 않던 그였다.

3장의 시리즈 중 이제 첫 번째 앨범을 발표한 시점이지만 지금까지의 신승훈표 음악에 대한 ‘반전’ 내지는 ‘반항’의 의도가 엿보인다. ‘전설 속의 누군가처럼’ ‘애심가’ 등 다양한 장르가 크로스오버된 대곡이 부담스러웠던 팬들이라면 타이틀 곡 ‘라디오를 켜봐요’ ‘헤이’ 등 소박한 기타 연주에 실린 모던록의 곡들이 반가울 것이다. 코로 울리는 비성을 줄이고 두성과 흉성으로 자신의 목소리에 가깝게 낸 창법의 변화도 주시할 만하다.



그는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11집에서는 또 다른 음악을 해볼 것이라고 말했다. 그렇다면 이제 더는 비련의 신승훈표 발라드는 들을 수 없는 걸까. 그는 이렇게 말했다.

“내 발라드의 정서는 애이불비(哀而不悲)였어요. 슬프지만 울지 않는다는, 어떻게 보면 진부하지만 그만큼 위대한 얘기죠. 그런데 절절했던 사랑과 이별 이야기가 언제부터 통속으로 치부되더군요. 아가페적인, 플라토닉 러브? 이제 그만 할래요. 앞으로는 삶을 노래하고 싶어요.”

● ‘봄여름가을겨울’의 20주년 콘서트 ‘아름답다, 아름다워!’

신승훈, 발라드와 이별 선언?
김종진(기타·보컬), 전태관(드럼·퍼커션)으로 구성된 ‘봄여름가을겨울’의 20주년 콘서트 ‘아름답다, 아름다워!’가 11월8일 오후 8시 경기 고양시 고양어울림누리 어울림극장에서 열린다. 1988년 데뷔해 ‘사람들은 모두 변하나봐’ ‘어떤 이의 꿈’ ‘10년 전의 일기를 꺼내어’ ‘아웃사이더’ ‘브라보 마이 라이프’ 등 많은 히트곡을 남긴 ‘봄여름가을겨울’은 최근 6년 만에 8집 ‘아름답다, 아름다워!’를 발표했다.

이번 공연에서 김종진은 처음 기타를 시작했던 초등학교 3학년 때의 클래식 기타를 들고 연주할 계획이며 전태관은 브라질에서 공수한 4명의 퍼커션 연주팀을 새로 구성했다. 여기에 재즈 피아니스트 김광민과 재즈 하모니카를 부는 전제덕이 협연할 예정. ‘슬퍼도 울지 않을 거야’가 수록된 8집부터 그동안 히트했던 곡들을 마치 20년 동안 써온 일기장을 넘기듯 되짚어볼 수 있는 뜻깊은 무대가 될 계획이다(문의 1577-7766).



주간동아 2008.10.21 657호 (p80~80)

염희진 동아일보 문화부 기자 salthj@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