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클리닉|전립샘 질환 & 남성수술 전문 연세우노비뇨기과 www.wowuno.com

꽉 막힌 전립샘 비대증, 레이저로 뻥!

출혈·통증 최소화한 KTP 레이저 기화술 도입…성기능 장애 없어 만족도 UP

  • 이윤진 건강전문 라이터 nestra@naver.com

꽉 막힌 전립샘 비대증, 레이저로 뻥!

꽉 막힌 전립샘 비대증, 레이저로 뻥!
경기도 부천에 사는 김병철(가명·56) 씨는 오십줄에 들어서면서부터 소변이 제대로 나오지 않아 곤란을 겪어왔다. 방광에 늘 소변이 가득 차 있으면서 아랫배에 저릿한 통증이 느껴지기도 하고, 자는 중에도 강한 배뇨감이 느껴져 잠을 설친 적이 한두 번이 아니었다. 그렇다 보니 업무시간에도 신경이 온통 아래쪽으로 쏠리면서 집중력이 떨어지고, 부부관계에서도 예전 같지 않게 자신감을 상실하게 됐다.

항상 얼굴이 누렇게 떠 있는 김 씨의 건강을 걱정한 직장 동료들의 권유로 검사를 받은 결과 뜻밖에도 전립샘(선) 비대증이라는 진단을 받았다. 증상이 심해서 수술을 해야 한다는 말에 불안한 마음이 든 김 씨는 안심하고 수술받을 수 있는 병원을 찾아보았다. 수소문을 한 끝에 찾은 곳은 연세우노비뇨기과(1588-7565, 02-2259-0088). 전립샘 질환 전문병원이라는 점도 마음에 들었지만, 무엇보다 이곳에 가면 가톨릭의대 강남성모병원 교수 출신으로 전립샘 질환에 관해 실력파 의사로 정평이 나 있는 이홍우 원장의 진료를 받을 수 있다는 사실에 매력을 느꼈다고 한다.

이 원장의 집도로 수술을 받은 김 씨는 “수술한 다음 날부터 소변이 시원하게 나왔다. 지난 5년 동안 몸속에 고여 있던 소변이 한꺼번에 빠져나가는 것 같은 시원한 기분이 들었다”며 수술 결과에 만족감을 나타냈다.

찝찝한 증상 심한 경우 수술 필요

전립샘 비대증은 방광 아래 요도를 둘러싸고 있는 전립샘이 점점 커지면서 요도를 누르는 질환이다. 이 원장은 전립샘 비대증을 “노화와 관련해 발생하는 질병”이라고 설명한다. 60대 남성의 60%, 80대의 80%가 해부병리학적으로 전립샘 비대증 증상을 보인다는 통계가 있을 정도로 노년층에서는 흔한 질병 중 하나다. 그렇기 때문에 전립샘 비대증의 대표적인 증상인 배뇨 곤란이 나타나도 자연스러운 노화현상으로 여길 뿐 병원 치료를 받아야 한다는 생각을 하지 않는다는 데 문제가 있다.



그러나 전립샘 비대증을 방치할 경우, 방광에 남아 있는 소변으로 인해 세균이 번식하고 염증이 생겨 방광염에 걸리기 쉬워진다. 또한 방광의 잔뇨가 요관을 따라 콩팥에 압력을 가하면서 신장 기능에 이상이 생기기도 하며, 혈뇨나 신우신염, 신부전, 결석 생성, 허리 통증 등의 합병증을 일으키기도 한다. 이 원장은 “소변을 볼 때 조금만 이상이 느껴져도 곧바로 진단을 받아봐야 한다”고 경고한다.

증상이 가볍다면 약물만으로도 치료가 가능하지만, 효과가 없거나 증상이 심한 경우라면 수술이 필요하다. 그런데 전기칼을 이용한 기존의 수술법은 환부 주변의 조직들과 신경에 손상을 입힐 수 있고, 출혈량이 많아서 수술이 끝난 뒤에도 3~5일가량 입원해 경과를 살펴야 한다는 점 때문에 많은 환자들이 꺼려왔다. 하지만 이 원장은 “KTP 레이저 기화술을 시술하면 통증과 출혈이 거의 없기 때문에 노년층도 안심하고 치료를 받을 수 있다”고 강조한다.

KTP 레이저 기화술은 가느다란 내시경을 요도를 통해 삽입한 뒤 고출력의 레이저로 요도를 가로막는 전립샘 조직을 0.8~1mm씩 태워 제거하는 방법으로 진행된다. 시술과 동시에 지혈이 되기 때문에 출혈이 거의 없고, 수술 후 소변줄을 끼우지 않거나 끼우게 되더라도 24시간 내에 제거한다. 또한 마취가 풀린 뒤에도 통증을 거의 느끼지 않기 때문에 무리하지만 않는다면 곧바로 일상생활에 복귀해도 된다는 것도 KTP 레이저 기화술의 장점이다.

꽉 막힌 전립샘 비대증, 레이저로 뻥!

전립샘 비대증 수술 전(왼쪽)과 3개월 후 모습.

게다가 건강보험 혜택을 받을 수 있으므로 경제적이며, 수술 시간도 30분~1시간 정도밖에 걸리지 않는다. 국소마취에서 깨어나기까지 걸리는 4시간이 지나면 바로 퇴원할 수 있기 때문에 시간을 내기 힘든 직장인들도 부담 없이 시술을 받을 수 있다. 이 원장은 “수술 후에도 약물 복용이 필요 없고, 무엇보다 기존의 수술법과 달리 수술 후에도 성기능 장애가 전혀 나타나지 않아 환자들이 만족해한다”고 설명했다.

전문의 10명 협진 최고 의료서비스

꽉 막힌 전립샘 비대증, 레이저로 뻥!

KTP 레이저기.

비뇨기과를 찾는 남성들의 고민에는 전립샘염 같은 질병만 있는 것은 아니다. 비록 건강에 지장을 주지는 않더라도 남성 기능에 장애가 있다면 당사자는 물론이고 배우자에게도 정신적인 스트레스를 줄 수 있다. 연세우노비뇨기과는 이와 같은 남성들의 고민을 해결하기 위해 ‘천추피판진피공여술’이라는 음경확대술을 국내 최초로 개발한 바 있다.

기존의 음경확대술은 허벅지와 엉덩이 등에서 진피를 채취해 음경에 이식하는 방법으로 진행됐는데, 이 방법을 사용할 경우 흉터가 크게 남고 이식되는 진피가 얇다는 단점이 있었다. 하지만 꼬리뼈 위쪽의 순수 진피를 이식하는 천추피판진피공여술은 흉터가 눈에 띄지 않으며 두꺼운 진피를 사용할 수 있어 확대 효과가 자연스럽고 영구적으로 지속되어 시술 후 만족도가 높다. 시술 과정도 간단해서 입원하지 않고 수면마취만으로 수술이 가능하며, 수술 후 4~6주 뒤부터는 성생활도 할 수 있다.

이외에도 귀두를 완전 박리하지 않고 최소 절개법으로 통증과 흉터를 줄인 ‘리어셈블 귀두확대술’과 내측 둔부의 진피를 이용해 흉터를 최소화하면서 음경확대 효과를 영구적으로 지속시킬 수 있는 ‘내측둔부진피공여술’이 있다. 이들 역시 연세우노비뇨기과가 최초로 선보인 음경확대술이다.

연세우노비뇨기과의 특징 중 하나는 서울 강남점과 종로점, 서울역(KTX)점 등 3개 지점이 서로 유기적으로 연결돼 있다는 것. 이러한 시스템 아래서 비뇨기과 전문의 10명이 협진을 하기 때문에 비뇨기과에 관한 모든 부분에서 명실상부한 전문병원으로 꼽힐 수 있었다고 한다. 실제로 이 원장의 경우 서울역점의 원장을 맡고 있지만 강남점이나 종로점에서 그의 손길을 필요로 하는 환자가 있으면 언제든 그곳으로 가서 진료를 한다. 결과적으로 환자는 3개 지점 중 어디든지 다니기 편한 곳을 정하기만 하면 균등한 시설과 서비스, 의료진의 혜택을 누릴 수 있다.

의료장비들도 종합병원 수준으로 갖춰놓아서 어떤 환자가 오든 완벽하게 처치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했다는 것도 연세우노비뇨기과의 특징이다. 요로결석을 수술하지 않고 치료할 수 있는 수중전극 방식의 체외충격파쇄석기를 비롯, 전립샘 비대증 치료를 위한 KTP 레이저기, 전립샘 전기침치료기(TUNA) 등과 전립샘 질환과 과민성 방광 및 요실금의 치료에 효과적인 마그네틱 체어, 컬러 도플러 초음파 등 최신 장비를 보유하고 있다.



주간동아 555호 (p158~159)

이윤진 건강전문 라이터 nestra@naver.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16

제 1316호

2021.11.26

“삼성전자 승부수는 차량용 반도체기업 인수합병”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