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순천 조계산과 상사호

황홀한 단풍 손짓 … “오메, 환장하것소”

  • 글·사진=양영훈 한국여행작가협회 총무 blog.empas.com/ travelmaker

순천 조계산과 상사호

순천 조계산과 상사호

선암사에서 낙안읍성으로 가는 도중에 지나는 상사호 호반길.

흔히 남도 최고 단풍 명소로 장성 백암산 자락의 백양사를 첫손에 꼽는다. 하지만 나는 동의하지 않는다. 단풍의 화려함만을 따진다면 백암산이 으뜸일 수도 있겠지만 전체적인 분위기와 느낌은 순천 조계산이 훨씬 낫기 때문이다. 다시 말해 눈으로 보기에는 백암산 백양사 일대의 단풍이 제일이고, 마음으로 느끼기에는 조계산 선암사 주변의 단풍이 더 낫다는 말이다.

느낌 좋은 절집은 동구 밖 진입로부터 남다르다. 선암사도 마찬가지. 다소 번잡한 주차장과 상가지구만 통과해 숲길에 들어서기만 하면 물소리, 새소리 등 자연의 소리가 끊이질 않는다. 길가에는 참나무, 단풍나무, 생강나무 등의 활엽수가 울창해서 빛 좋은 가을날에는 은근하면서도 화려한 단풍터널이 형성된다.

왕방울만한 눈알을 부라리며 길가에 서 있는 나무장승을 뒤로하고 몇 발자국만 걸으면 승선교(보물 제400호)의 우아한 자태가 시야에 들어온다. 조선 후기에 세워진 이 무지개다리는 마치 하늘로 날아오르는 신선처럼 우아하고 날렵하다. 승선교 아래에도 아름답고 튼튼한 무지개다리가 하나 더 있다.

선암사를 껴안은 조계산은 숲이 아주 좋다. 산세도 그리 험하지 않아 괜한 긴장감을 불러일으키지 않는다. 때로는 고향의 동산처럼 만만해 보이기도 하고, 어찌 보면 지리산처럼 우람하고 듬직하다. 조계산 서쪽 기슭에는 우리나라 삼보 사찰 중 하나인 송광사가 있다. 그리고 태고종 본산 선암사와 승보사찰 송광사 사이에는 산허리를 타고 가는 오솔길이 나 있다. 낙엽이 수북하게 깔린 가을의 오솔길로 이곳만큼 멋스러운 곳은 찾아보기가 어렵다. 총 길이도 약 6.7km에 불과해 느긋하게 서너 시간만 걸으면 반대편에 위치한 절에 다다를 수 있다. 도중에 선암굴목재와 송광굴목재라는 두 고개를 넘어야 하지만 피하고 싶을 만큼 힘겨운 고갯길은 아니다. 그래도 힘들 것으로 생각되면 송광사 부속 암자인 천자암 쪽으로 빠지면 된다.

조계산을 찾은 김에 낙안읍성을 지나칠 수가 없다. 선암사에서 낙안읍성으로 가는 길에는 상사호, 반대편의 송광사에서 낙안읍성 사이에는 주암호의 호반길을 따라간다. 고요한 수면에 내려앉은 가을산과 파란 하늘이 실경(實景)보다도 더 황홀하다.



황금물결 일렁이는 낙안들녘에 자리한 낙안읍성은 언제 찾아가도 아늑하고 정겹다. 낙안읍성민속마을에는 지금도 60여 가구의 주민들이 살고 있다. 이곳에서는 매년 10월이 되면 전라남도 22개 시·군의 내로라하는 맛집이 모두 참여하는 ‘남도음식문화큰잔치’가 개최되기도 한다. 올해에는 10월18일(수)부터 10월23일(월)까지 엿새 동안 열릴 예정이다.

여행정보(지역번호 061)

숙박 선암사 상가지구에는 선암장(754-6029), 초원장(754-5811), 새조계산장(751-9121) 등 장급 여관이 있다. 낙안읍성민속마을에는 김영호(754-2968), 서정인(754-3395), 노순엽(754-6606) 씨 댁 등의 초가집 민박이 여럿이다. 낙안읍성 근처의 금전산 기슭에는 통나무집(숲속의 집)과 산림문화휴양관, 야영장, 오토캠핑장 등을 갖춘 낙안민속자연휴양림(754-4400)이 있다. 산림청에서 직영하는 국립자연휴양림이다.

맛집 조계산의 명물로 유명한 조계산보리밥집(754-3756)은 주말이나 휴일이면 보리밥을 맛보려는 사람들로 장사진을 이룬다. 선암사 상가지구의 장원식당(754-6362), 길상식당(754-5599), 선암식당(754-5232) 등에서는 조계산에서 난 산나물로 조리한 산채백반, 산채비빔밥, 더덕구이, 토종닭백숙 등을 내놓는다. 승주읍내에서 선암사 가는 길가에 자리한 진일기사식당(754-5320)은 열대여섯 가지의 맛깔스러운 밑반찬이 딸려 나오는 백반이 일품이다. 그리고 낙안읍성민속마을 내의 낙향정(754-3021), 민속잔치집(754-6589), 향토음식점(754-6912) 등에서는 팔진미백반과 각종 향토음식을 맛볼 수 있다.

가는 길 호남고속도로 승주IC(22번 국도)→승주읍(우회전, 857번 지방도)→죽학삼거리(우회전)→선암사→죽학삼거리(우회전)→상사호 호반길→낙안읍성(58번 국지도, 순천 방면)→연삼거리(2번 국도, 순천 방면)→남해고속도로 순천IC




주간동아 555호 (p134~134)

글·사진=양영훈 한국여행작가협회 총무 blog.empas.com/ travelmaker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16

제 1316호

2021.11.26

“삼성전자 승부수는 차량용 반도체기업 인수합병”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