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전문의 칼럼

혈관 노폐물 예방 어찌하오리까

  • 전두수 가톨릭대 의대 부평성모자애병원 순환기내과 교수

혈관 노폐물 예방 어찌하오리까

혈관 노폐물 예방 어찌하오리까

심근경색 환자에 대한 혈관확장 수술.

지난 어버이날, 어느 노부부의 쓸쓸한 죽음이 알려져 사람들을 안타깝게 했다. 고혈압을 앓던 남편이 심장마비로 죽자 중풍으로 고생하던 아내도 도움을 받지 못해 죽음을 맞은 것이다.

중풍은 혈액순환 장애로 생기는 대표적 질환이다. 뇌는 몸의 움직임과 감각을 관장하기 때문에 혈액을 통해 산소와 영양분을 공급받지 못하면 기능에 장애가 발생한다. 그 결과 신체활동이 불편해지고, 감각이 없어지며, 치매도 생길 수 있다. 심장에 혈액순환 장애가 있을 때는 가슴에 통증이 발생하거나, 심하면 심장 기능이 정지해 급사할 수도 있다.

혈액순환 장애의 주요 원인은 동맥경화증인데, 혈액순환 장애가 발생하는 신체 부위에 따라 중풍이나 심장마비 같은 위험한 질환에서부터 발기부전 같은 증상까지 다양하게 나타날 수 있다. 또한 신체의 어느 한 곳에 혈액순환 장애가 있는 경우에는 다른 곳에서도 혈액순환 장애가 발생할 가능성이 상대적으로 높다.

동맥경화증은 혈관이 나이를 먹으면서 콜레스테롤과 같은 노폐물이 혈관벽에 쌓이는 노화현상이다. 특히 혈중 콜레스테롤이 높거나 고혈압, 당뇨, 비만 같은 성인병이 있는 사람 또는 흡연자는 혈관의 노화가 더 빨리 진행된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혈관에 노폐물이 쌓이는 것을 막아 노화를 막을 수 있는 약은 없다. 노화를 막는 최선의 방법은 성인병을 예방하는 좋은 생활습관을 갖는 것이다. 그러나 오랫동안 익숙해진 식습관과 생활습관을 바꾸기란 쉽지 않다. 그래서 많은 사람들이 단시간에 할 수 있는 쉬운 방법이라는 생각에 건강보조식품이나 보약을 찾는데, 효과가 입증된 것들은 의외로 많지 않다.



최근엔 의학의 발달로, 심장혈관이나 뇌혈관이 심하게 좁아져 있을 때 국소마취를 한 뒤 스텐트라는 금속망으로 좁아진 혈관 부위를 넓혀 혈액순환을 개선시키는 치료가 가능하다. 하지만 이 시술도 모세혈관을 포함하면 약 10만km에 달하는 몸 전체의 혈관 가운데 불과 2~3cm 정도의
혈관 노폐물 예방 어찌하오리까
아주 짧은 부위만을 치료할 수 있다.

물을 더럽히기는 쉬워도 다시 깨끗하게 만들기는 어렵다. 마찬가지로 노폐물이 쌓인 혈관을 청소하기도 어렵다. 혈관에 노폐물이 쌓이지 않게 하기 위해서는 건강한 생활습관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만일 고혈압, 당뇨, 고지혈증 같은 성인병이 있다면 전문의의 처방에 따라 적극적으로 치료해야 한다. 불로초는 없다. 좋은 생활습관을 유지하면서 건강에 유의하는 것이 바로 늙지 않는 길이다.



주간동아 2006.05.23 536호 (p70~70)

전두수 가톨릭대 의대 부평성모자애병원 순환기내과 교수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8

제 1218호

2019.12.13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