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인&아웃

세크리파이스 外

세크리파이스 外

세크리파이스 外
지금도 어디에선가 약한 자, 가난한 사람, 아이들 그리고 여성들이 폭력 앞에 노출돼 희생되고 있다. 이들의 불행은 단지 이들이 불운하기 때문인가? 그렇지 않다. 현대는 질서를 유지하기 위해 폭력을 사용하는 시대이며, 이 폭력에 가장 먼저, 무방비 상태로 희생되는 것이 바로 이들이다. ‘왕따’는 이 같은 폭력이 일상적인 형태로 자리 잡았음을 보여준다. 박은선의 ‘세크리파이스’는 사슴, 닭, 개, 배추 등처럼 인간의 먹을거리가 되는 생물들이 자신의 몸을 기꺼이 ‘희생’의 제물로 내놓는 이야기를 통해 인간의 삶이 타인의 희생과 죽음에 기대고 있음을, 사회가 수많은 희생양으로 세워진 ‘핏빛 집’이라는 것을 우화적으로 보여준다.

그의 작품들은 첫눈에는 희극적이지만, 곧 섬뜩한 충격을 준다. 12월28일까지, 대안공간 아트스페이스 휴, 02-333-0955.

세크리파이스 外
2006 나루아트센터 신년음악회

대중 사이에서 가장 인기 높은 성악가 중 한 명인 김동규와 소프라노 이윤이가 신년음악회를 연다. 김동규는 바리톤으로서는 듣기 편안한 목소리와 쇼를 이끌어가는 무대 매너로 ‘빅3콘서트’ ‘월드컵유치 기념 국민축제’ ‘열린음악회’ 등에 참여해 대중을 만나왔고, 이윤이는 라티나 국립음악원을 졸업하고 다수의 오페라 주연을 맡아온 가수다.

지휘는 체코 필하모니 상임지휘자 아쉬케나지의 부지휘자로 활동해 화제가 된 이지훈이 맡았다. 신년에 어울리는 ‘경기병 서곡’ ‘아침의 노래’ ‘그라나다’ 등이 연주될 예정이다. 1월13일, 나루아트센터 대공연장, 02-2049-4700.



굴요리 축제

세크리파이스 外
‘바다의 우유’로 불리는 굴이 제철을 맞았다. 굴은 단백질과 비타민, 칼슘과 타우린, 유기물질 등이 많아 바다의 영양소로도 꼽히며 요리책 ‘카사노바의 열정과 함께 하는 쾌락의 요리’의 표지를 장식할 만큼 카사노바가 좋아하는 음식으로도 유명하다.

굴의 계절을 맞아 밀레니엄 힐튼 호텔 실란트로에서는 뷔페식으로 ‘굴요리 축제’를 열어 생굴과 찜, 샐러드, 생굴과 크림시금치 등 다양한 굴요리를 선보인다. 1월31일까지, 02-317-3062.김민경 기자 holden@donga.com



주간동아 2006.01.03 517호 (p88~88)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33

제 1233호

2020.04.03

열날 때 이 마스크 쓰면 큰 일 납니다.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