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전문의칼럼

동맥경화증 위험과 예방 어릴 때부터 가르치자

  • 김영조/ 영남대병원 순환기내과 교수

동맥경화증 위험과 예방 어릴 때부터 가르치자

동맥경화증 위험과 예방 어릴 때부터 가르치자
어린 시절부터 공부에만 매달리도록 강요하는 현실은 이젠 아이들조차 “스트레스 받는다”는 말을 쉽게 내뱉게 만들었다. 필자에게 이러한 현실이 더욱 안타까운 까닭은 우리 아이들에게서 흔히 나타나는 스트레스, 패스트푸드 탐식, 운동 부족, 비만 등이 모두 건강의 적신호인 동맥경화증의 위험인자이기 때문이다.

동맥경화증은 동맥 벽에 지방이 축적되어 동맥의 내경이 좁아지고, 따라서 혈액 흐름을 방해하는 상태를 말한다. 대부분의 심장질환·뇌졸중·말초혈관질환 등의 중요한 원인이 되며, 10대 초기부터 시작해 뚜렷한 증상 없이 수십 년 후에 질환으로 나타나기 때문에 더욱더 위험하다. 의학 발달로 혈관질환에 대한 치료 방법은 상당히 개선되었지만 일단 동맥경화가 혈관에 형성되어 진행된 뒤에는 근본적인 치료가 어렵다.

정상으로 생각되는 성인을 대상으로 동맥경화증 정밀검사를 하면 2명 중 1명 이상에서 이상이 발견될 정도로, 동맥경화증은 적절한 치료가 이루어지지 않고 방치되는 경우가 많다. 특히 흡연, 고혈압, 운동 부족, 고지혈증, 비만, 당뇨병, 스트레스 등의 동맥경화증 위험인자를 갖고 있다는 사실을 알고 있으면서도 대부분의 사람들이 생활습관을 고치지 않는다. 이는 동맥경화증이 뚜렷한 증상이 없어 환자 자신이 그럴 필요성을 덜 느끼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올바른 식이요법, 규칙적인 운동 습관, 금연, 체중 조절, 스트레스 해소 노력 등이 한순간에 이루어지지 않기 때문이기도 하다. 따라서 동맥경화증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어릴 때부터 위험인자를 줄일 수 있는 생활습관이 일상생활에서 자연스럽게 몸에 배도록 교육하는 것이 중요하다.

올바른 생활요법을 유지하고 동맥경화증으로 인한 신체적·정신적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심혈관질환으로 발전하기 이전 상태의 동맥경화증이나 그 위험인자를 조기에 발견해 적극적으로 치료하는 것이 중요하다. 20살 이상의 성인은 심혈관질환에 대한 가족력, 음주 습관, 흡연, 체중, 식이습관, 혈압, 맥박, 혈당, 혈중 지질 등에 대한 평가를 받아 위험인자가 있으면 정밀검사를 받고 주기적(위험인자가 있으면 2년마다, 없으면 5년마다)으로 검사를 받아야 한다.

동맥경화증으로 인한 심혈관질환은 선진국의 사망 원인 중 가장 중요한 요인으로 우리나라에서도 이로 인한 사망이 점점 증가하고 있다. 미래에 질병으로 고통받는 이들과 경제적 손실을 줄이기 위해서는 우리 아이들을 더 ‘많이’ 공부하게 하는 것이 아니라 좀더 ‘건강하게’ 하는 조치가 필요한 것이 아닐지. 아이들이 더욱 즐겁게 공부하며, 저지방의 건강한 음식을 먹고, 더 많은 시간을 운동에 할애할 수 있는 건강한 생활습관을 가르치는 교육이 이뤄지기를 기대해본다.



주간동아 2004.10.28 457호 (p85~85)

김영조/ 영남대병원 순환기내과 교수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6

제 1216호

2019.11.29

방탄소년단은 왜 그래미 후보에도 못 올랐나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