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독자와 함께

해킹 근절 대책 없나 外

해킹 근절 대책 없나 外

해킹 근절 대책 없나 | ‘대한민국은 해킹공화국’을 읽고 걱정이 앞섰다. 첨단과학이 가져온 편리가 이제는 우리의 사생활을 침해하는 수단으로 이용되고 있기 때문이다. 수많은 인터넷 사이트에 기록돼 있는 개인 정보는 물론이고, 개인끼리 주고받는 이메일도 손쉽게 해킹이 가능하다고 한다. 더욱 걱정스러운 것은 개인의 이메일 주소가 판매되고 해킹 청부까지 성행한다는 점이다. 개인의 이메일 주소 1억개가 100만원에 거래된다고 하는데, 내게 날아오는 스팸메일이 그런 경로를 통한 건 아닌지 의심스럽다. 정보 유출 피해는 물론이고 불필요한 정보 공해에 시달리는 이중 피해를 보는 셈이다. 관계기관은 이런 사실을 알고 있는지 궁금할 뿐이다. 알고 있으면서도 마땅한 대책을 마련하지 못한 것인지, 아니면 사실 자체를 모르고 있는 것인지. 불법 해킹에 대해 적극적인 단속과 처벌이 이루어지기를 바란다.

조윤상/ 경기도 성남시 수정구 신흥2동

국보법 존속돼야 | ‘국보법, 사느냐 죽느냐’를 읽었다. 북한이 지금도 변함없이 대남적화 야욕을 갖고 있음을 인식한다면 정치권이 보안법 개폐 여부에 대해 올바른 판단을 내릴 수 있으리라 생각한다. 국보법은 남한의 자유민주주의 체제를 보호하려는 법이지 북한을 국제사회에서 영구적으로 고립시키거나 무력으로 북침을 시도하겠다는 것이 아니다. 언론에 보도된 것처럼 남한에서 친북 이적단체나 인사들이 활동한다는 사실을 생각한다면 보안법은 자유민주주의의 이념을 앞세운 평화통일이 성취될 때까지 존속되어야 할 것이다.

김순기/ 서울시 중구 을지로4가

무면허 기관사 지하철 운행 안 된다 |철도청이 국가 비상시에 대체 투입할 기관사를 양성한다는 이유로 군 인력 64명에게 지하철 운전대를 내준다는 기사를 읽었다. 15주간의 이론교육과 실습 시뮬레이터 교육을 거쳤다고는 하지만, 책상 교육만 받고 7주 동안 실제 운전을 하게 하는 것은 다시 한번 생각해볼 문제다. 지금도 툭하면 안전사고가 발생한다. 승객의 생명을 담보로 한 무리한 운행 실습이라는 지적을 피하기 어려울 것이다. 아무리 비상시를 대비한 방안이라지만 지킬 것은 지켜가면서 해야 하지 않겠는가. 시민은 볼모가 아니다. 시민은 안전한 지하철을 원한다.



이성욱/ 서울시 도봉구 방학1동

광개토대왕비 제작에 갈채를 | 임순형씨의 정성으로 우리나라에서도 광개토대왕릉비를 볼 수 있다.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홍도동을 찾으면 웅장한 고구려 역사를 직접 느낄 수 있다. 비록 모사품이긴 하지만 진짜와 진배없다 한다. 크기와 모양을 고스란히 옮겨오는 데 5년간의 남다른 노력이 필요했을 것이다. 우리 역사를 우리가 지키지 않는다면, 지켜줄 사람은 아무도 없다. 인접국들의 역사 왜곡을 탓하지만 말고 우리 스스로 뜨겁게 국사(國史)를 사랑하는 노력을 보여줬으면 한다. 주말에 가까운 고양시를 찾아 고구려의 씩씩한 기상을 몸소 느껴봤으면 한다.

한상대/ 인천시 부평구 십정동



주간동아 453호 (p94~94)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94

제 1294호

2021.06.18

작전명 ‘이사부’ SSU vs UDT ‘강철부대’ 최후 대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