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라이프

6성급 호텔이야, 첨단 놀이터야

‘W 서울 워커힐’ 화제 모으며 개장 … 특급 서비스로 하룻밤 ‘놀라운 경험’

  • 글=송화선 기자 spring@donga.com 사진=정경택 기자 eugine@donga.com

6성급 호텔이야, 첨단 놀이터야

6성급 호텔이야, 첨단 놀이터야

길이 18m의 바와 메인 로비를 결합한 W호텔의 리빙룸

6성급 호텔이야, 첨단 놀이터야

6성급 호텔인 W호텔 전경

6성급 호텔이야, 첨단 놀이터야

로비의 ‘우바







꿈의 나라에 오신 걸 환영합니다(Welcome to wonderland).”

‘W 서울 워커힐’의 마틴 존스 총지배인(42)은 호텔에 대해 소개해달라는 부탁에 대뜸 이렇게 말했다. 세련된 정장 차림, 얼굴 가득 미소를 띤 그에게선 최고급 호텔의 총책임자답지 않은 장난기가 묻어났다. 그의 첫인상은 ‘스타일리시 & 팬시’. W호텔이 지향하는 바로 그것이다.



‘국내 최초 6성급 호텔’로 화제를 모은 ‘W 서울 워커힐’이 8월20일 문을 열었다. W호텔은 1998년 12월 미국 뉴욕에서 첫선을 보인 뒤 독특한 스타일과 차별화된 서비스로 주목받아온 호텔. 이 호텔 체인이 아시아에서는 최초로 서울 광진구 광장동 쉐라톤 그랜드 워커힐 옆에 문을 연다는 소식이 전해졌을 때 호사가들은 ‘최고급 호텔이라니 과연 얼마나 화려할까’에 관심을 기울였다. 그러나 막상 모습을 드러낸 ‘W 서울 워커힐’의 특징은 ‘고급스러움’이 아니라 ‘세련됨’과 ‘독특함’이다.

“하룻밤에 40만원이나 내고 호텔을 찾는 이유는 집과 같은 편안함을 느끼기 위해서가 아닙니다. 호텔 숙박 자체가 놀라운 경험이 되어야죠.”

6성급 호텔이야, 첨단 놀이터야

스낵 공간 ‘토닉’

존스 총지배인의 말은 ‘W 서울 워커힐’의 모든 공간에 그대로 적용된다. 호텔 로비에 들어서면 길이 18m에 이르는 국내 최장의 바와 함께 천장에서부터 줄로 연결돼 있는 달걀 모양의 의자, UFO 모양의 DJ 부스 등이 눈에 들어온다. 검은색 가죽 니트를 입은 젊은 종업원(W호텔에서는 이들을 ‘탤런트’라 부른다)들이 역동적인 음악에 맞춰 몸을 흔들며 좌석 사이를 돌아다닌다. 호텔 로비는 ‘정적인 장소, 누군가를 기다리며 잠깐 머무는 장소’라는 고정관념을 깨고, 로비와 바를 결합한 것이다.

이 때문에 고급 호텔 로비 특유의 품위는 사라졌지만 마티니와 40여종의 보드카, 200여종의 와인 리스트를 갖추고 있는 바의 ‘내공’ 덕에 천박하거나 가볍게 느껴지지 않는다. ‘W 서울 워커힐’이 타깃으로 삼은 25~49살 해외파 여피족들에게 눈높이를 맞춘 시도다.

6성급 호텔이야, 첨단 놀이터야

미국식 레스토랑‘키친’

고정관념 걷어낸 세련과 독특함

메인 로비와 객실을 연결하는 3개의 리프트도 독특하다. 옆 사람 얼굴이 제대로 보이지 않을 만큼 캄캄하게 만들어진 리프트 내부에서 눈에 띄는 것은 천장부터 늘어져 있는 형광색 손잡이뿐. 리프트의 한 면을 통유리로 마감해 이동하며 외부 경관을 볼 수 있게 하는 최근의 디자인 경향과는 정반대다.

뉴욕의 ‘스튜디오 가이아’와 홍콩 건축가 애론 탄 등에 의해 탄생한 이러한 스타일은 호텔 내 253개의 객실에서도 찾아볼 수 있다. 객실 가운데 절반 넘게는 빨강, 파랑 등 원색을 인테리어에 활용한 10평대 방들.

홈시어터 등 일체의 미디어 장비를 갖추고 선명한 붉은빛 라운드 침대와 붉은 욕조를 들여놓은 ‘미디어 룸(media room)’, 통유리창 바로 앞에 욕조를 놓아 야경을 감상하며 목욕을 즐길 수 있게 한 ‘스파 룸(spa room)’, 한강이 내다보이는 옥외 발코니와 아로마 테라피를 제공하는 ‘센트 룸(scent room)’ 등이 있다.

‘W 서울 워커힐’에는 최고급 호텔에 으레 있게 마련인 수천만원대 스위트 룸이 아예 없다. 가장 비싼 ‘E-와우 스위트 룸(E-WOW suite room)’도 72평, 600만원대에 ‘불과’하다. 객실 배치에서부터 귀빈이나 최상류층보다는 스타일과 개성을 중시하는 젊은 부자들을 타깃으로 삼겠다는 것을 분명히 하고 있는 셈이다. 호텔 리무진도 검은 세단이 아니라 빨간색 재규어(XJ)다.



스타일 개성 중시 젊은 부자가 타깃



6성급 호텔이야, 첨단 놀이터야

한강이 시원하게 내다보이는 수영장

그렇다면 이 호텔을 ‘6성급’으로 불리게 만드는 ‘화려함’과 ‘고급스러움’은 어디서 찾아야 할까. ‘W 서울 워커힐’은 ‘특급 호텔다움’을 내부 설비가 아닌 서비스에서 찾으라고 말한다.

‘W 서울 워커힐’의 모든 객실에는 ‘Whatever, Whenever’ 버튼이 있다. ‘고객이 원하는 것이라면 언제, 어떤 것이든지(Whenever, Whatever)’ 제공한다는 W호텔의 서비스를 보여주는 버튼이다.

존스 총지배인은 “오전 2시에 갑자기 우유가 마시고 싶을 때, 외출 몇 분 전에 셔츠에 음식을 흘렸을 때, 갑자기 장미 꽃잎을 띄운 목욕이 하고 싶을 때 언제라도 방에 설치된 ‘Whatever, Whenever’ 버튼을 누르면 우리 종업원들이 최고의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말했다.

부대시설로는 대형 통유리창으로 사방을 둘러놓은 수영장과 헬스장, 아시안 퓨전 레스토랑 등이 있다. 아차산과 한강의 탁월한 전망에 둘러싸여 낮에는 자연 조명과 산의 경관을, 밤에는 한강의 야경을 즐길 수 있게 만든 공간들이다. 객실료는 국내 최고 수준이지만 레스토랑과 바 요금은 시중 호텔보다 훨씬 저렴해 누구나 한 번쯤 ‘놀라운 경험을 위해’ 들를 만하다.
6성급 호텔이야, 첨단 놀이터야

아시안 퓨전 레스토랑 ‘나무’

W호텔 체인을 운영하는 호텔 그룹 스타우드 호텔은 독특한 이름 ‘W’에 대해 “따뜻한(warm) 분위기, 훌륭한(wonderful) 시설, 위트 있는(witty) 디자인과 첨단시설을 완전히 갖춘(wired) 호텔이 보내는 환영(welcome)의 메시지”라고 소개한다.

‘W 서울 워커힐’도 이 이미지를 그대로 차용해왔다.

세련된 스타일, 장난스러운 발랄함, 고급스러운 서비스, 상대적으로 저렴한 가격.

청담동에서 차로 불과 15분 거리인 이 새로운 공간은 조만간 강남 여피족들의 ‘놀이터’로 각광받을 것 같다.

6성급 호텔이야, 첨단 놀이터야

사람의 동작에 따라 나무 큐브가 움직이는 나무 겨울 ‘우든 미러

6성급 호텔이야, 첨단 놀이터야

붉은 색으로 하이라이트를 준 리프트 입구





주간동아 451호 (p68~69)

글=송화선 기자 spring@donga.com 사진=정경택 기자 eugine@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24

제 1324호

2022.01.21

‘30%대 박스권’ 이재명, 당선 안정권 가능할까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