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특집| 아듀! 아테네/ 아테네 통신 完

‘배·섬·양’ 그리스는 三多國

대기업·노래방·사우나 ‘3無’ … 축구·농구·이바구 ‘3구’에 열정 가득

  • 아테네=기영노/ 스포츠평론가 younglo54@yahoo.co.kr

‘배·섬·양’ 그리스는 三多國

아브라함이 이삭을 낳고 이삭은 야곱을 낳으며 인간이 번식돼왔지만, 그리스는 개를 낳고 그 개가 또 개를 낳아서 거리에는 개들로 넘쳐난다. 대한민국에서 태어난 개는 식용 보신이와 화초용 예쁜이로 나뉘지만, 그리스의 개들은 집에서 키우는 ‘화초용 개’와 ‘황야의 무법 개’ 또는 ‘황야의 걸식 개’로 나뉜다. 키우다 버린 개들은 홀로 또는 떼로 몰려다닌다. 이들에게 천적은 없다. 수많은 관광객들이 먹을 것을 제공해주기 때문에 배를 곯는 개들도 없다. 개들은 올림픽이 끝나면 더욱 거리에 넘쳐날 것이란다. 개에 대한 대우 하나만 보더라도 그리스에는 우리나라와 판이한 문화가 존재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삼면이 바다로 둘러싸여 있는 그리스에는 배가 많다. 전 세계 선박의 약 18%가 그리스 배다. 그리고 그리스에서는 배를 갖고 있어야 부자 소리를 듣는다. 오나시스로 대표되는 그리스 부호들은 상선이건 요트건 거의 모두 배를 갖고 있다. 그리스는 수천개의 섬이 모두 관광자원이다. 그 가운데 산토리니(티라 섬)는 16세기에 화산이 폭발해 만들어진 섬으로, 그리스는 물론 유럽에서도 손꼽히는 관광지다. 그리스 사람들은 여름휴가를 해변이나 섬에서 보내는데, 여유가 없는 사람들은 해변으로, 있는 사람들은 섬으로 간다. 천혜의 관광조건을 갖추고 있는 섬들도 많지만 조금 개발을 해서 사람들이 찾게 만든 곳도 더러 있다. 섬들의 공통점은 처녀성을 그대로 간직한 자연환경을 원형대로 보존하고 있다는 점이다. 자연에 손을 대는 경우는 극히 예외적인 경우다.

그리스는 양의 나라다. 넓이 약 13만km2에 인구가 1100만 정도지만, 양은 900만 마리나 된다. 양의 밀도가 세계 최고다. 양고기는 명절, 부활절, 크리스마스 등 그리스 사람들이 중요하게 여기는 행사 때마다 먹는 음식이다. 양고기는 쇠고기나 돼지고기에 비해 약간 비싸다. 그리스인들은 노천카페에서 양 통구이를 해먹는 것을 가장 큰 즐거움으로 생각한다. 평소에는 집에 딸린 넓은 발코니에 가족과 친척이 모여 앉아 양고기를 구워 먹으며 긴 여름을 보낸다.

그리스는 제조업이 발달하지 않았다. 옛 선조들이 물려준 파르테논 신전, 제우스 신전, 신타그마토스 광장, 각종 박물관 등 천연의 관광자원에서 나오는 관광수입이 워낙 많아 굳이 공장을 세울 필요성을 느끼지 못한다는 말도 있고, 매우 발달해 있는 노조가 두려워서 대기업을 세우지 않는다는 말도 있다. 어쨌든 그리스는 자동차는 물론 텔레비전, 휴대전화, 심지어 만년필까지 수입해다 쓴다. 아테네 거리에는 각국 자동차 전시장을 방불케 할 정도로 벤츠, 닛산, 현대, 피아트 등 각 나라 자동차들이 넘쳐난다. 현대는 아테네올림픽에 400대의 자동차를 무상으로 제공해 인지도를 높였다.

공산품 대부분 수입 … 거리는 세계 車 전시장 ‘방불’



그리스에는 노래방이 없다. 그리스 사람들은 안으로 들어가는 문화가 아니라 밖으로 나가는 문화다. 휴가철이면 모두 바다로 섬으로 나간다. 평소에도 건물 밖에서 맥주를 마시거나 야외 공연을 즐긴다. 따라서 답답하게 실내에서 노래를 부르는 것은 그리스 사람들의 정서에 맞지 않다.

그리스에는 사우나탕도 없다. 그렇지 않아도 여름의 한낮 기온이 40℃ 안팎을 웃돌아 사우나탕을 연상시키기도 하지만 날마다 샤워를 하기 때문이다. 한국 등 목욕 문화를 즐기는 나라 사람들 때문에 호텔에 딸린 사우나가 있기는 하나 그리스 사람들은 거의 드나들지 않는다. 이들은 때를 밀지 않는다. 대신 하루에 서너 번 샤워를 한다. 아마 한국에 때를 밀어주는 목욕관리사란 직업이 있다는 사실을 알면 깜짝 놀랄 것이다.

그리스의 3구는 축구, 농구, 이바구다.

그리스는 2004 유럽축구선수권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그리스의 유럽컵 제패는 어느 날 갑자기 이뤄진 게 아니다. 그리스에는 파나테나이코 팀과 올림피아코 팀 등 유럽 챔피언스리그에 단골로 출전하는 팀이 서너 개 있다. 이들 팀을 주축으로 한 선수들이 일을 낸 것이다. 그리스에는 1부 리그 18팀과 2부 리그 14팀 등 모두 32팀이 프로 리그를 이룬다. 이들은 약 9개월간의 장기 레이스를 벌여 1부 리그 하위 2팀과 2부 리그 상위 2팀이 신분(1부, 2부)을 바꾼다. 프로축구의 입장료는 최소 10유로(약 1만4700원), 최고 80유로(약 11만원)로 스포츠 종목 가운데 가장 비싸다. 그래도 매 경기 홈팀을 응원하는 관중들로 운동장이 꽉 찬다. 그리스 사람들은 거의 모두 자신이 응원하는 팀을 한 팀씩 갖고 있다고 해도 좋을 정도로 축구를 좋아한다. 지난 5월 그리스가 유럽축구선수권대회 결승전에서 포르투갈을 이겼을 때 그리스에는 약 1400만개의 국기가 팔렸다고 한다. 국민 모두가 자동차에까지 국기를 달았기 때문이란다. 아마 2002 한일월드컵축구대회 때 전국을 가득 채웠던 ‘붉은 악마’보다 더한 열기를 보였을 것으로 짐작된다. 그런 그리스 축구가 아테네올림픽 1차전에서 아시아에서 온 대한민국과 겨우 비기는 등 고전을 면치 못하다 8강에도 오르지 못하고 탈락했다. 그러나 그리스 사람들은 실망하지 않는다. 그리스올림픽 축구대표팀에는 진정한 의미에서의 국가대표가 한 명도 포함되지 않았다는 사실을 너무 잘 알기 때문이다. 그리스 사람들은 이제 다음 유럽 컵대회가 열리는 2008년까지 ‘2004유럽축구선수권대회 우승의 추억’으로 먹고 살아갈 것이다.

그리스 농구는 유럽에서도 정상권이다. 12팀이 프로 리그를 이루는데, 입장료가 10~20유로로 축구에 비해 적지만 인기는 매우 높다. 그리스 민족은 유럽에서도 단신에 속했다. 그런데 최근 청소년들의 키가 급속히 크고 있다. 한국 청소년들의 평균 키가 10여년 전보다 5cm 넘게 커진 것과 매우 비슷하다. 따라서 장신 농구 선수들이 많이 배출되고 있다.

그리스의 ‘이바구’는 세계적이다. 이바구, 즉 좋게 말하면 토론 문화는 그리스를 상대할 나라가 없다. 그리스 사람들은 천부적으로 수다스럽다. 세계 3대 철학자인 소크라테스, 플라톤, 아리스토텔레스가 모두 그리스 조상들이다. 소크라테스는 BC 5세기 후반에 도덕가로 명성을 얻었다. 그는 직접 책을 쓰지 않았지만 제자인 플라톤이 쓴 ‘소크라테스와의 대화’는 정의와 미덕, 용기의 개념을 탐구하고 있다. 플라톤은 아테네 외곽에 아카데미아를 세웠고, 그의 제자인 아리스토텔레스는 리케이온을 세워 생물, 윤리 등 다양한 과목을 가르쳐 아테네를 최초의 대학 도시들 가운데 하나로 만드는 데 기여했다.

토론문화 발달은 철학자 조상님들 덕?

그리스인들은 시장(‘아고라’라고 불림), 즉 저잣거리에 모여서 철학(수다?)을 논한다. 모계사회에서 남자들이 시장 보러 나왔다가 하잘것없는 일로 논쟁이 붙으면 해가 지는 줄 모르고 토론을 벌인다. 이들의 논쟁은 끝이 없으며, 시작도 없고 결론도 없다. 속사포같이 빠른 말로 떠들어댄다. 그리스 언어는 영어나 스페인어, 이탈리어와 또 다르다. 낯선 사람이 듣기에는 라디오 야구 중계를 듣는 것처럼 매우 빠르게 들린다. 그래서 대화를 나눠도 마치 싸움을 하는 것처럼 들린다. 그리스에는 신문배달제도(우유배달도 마찬가지)가 없다. 페리프테라(신문 잡지 등을 파는 가판대)가 있을 뿐이다. 보통 1.5유로(약 2000원) 하는 가판 신문은 우리나라의 주간지처럼 타블로이드 판형의 ‘비마’와 일반 신문처럼 대판형의 ‘가세 매리니’가 신문시장을 나누고 있다. 이들은 신문을 사다가도 제목을 보고 토론한다. 처음에는 두 사람이 하다가 세 사람 네 사람, 나중에는 수십명이 모여서 논쟁을 한다. 결론은 없다. 토론 자체를 즐길 뿐이다.

그리스인들에게 ‘2004아테네올림픽’은 좋은 토론 거리다. 아마 이들은 당분간, 아니 길게는 수십 수백년 동안 아테네올림픽을 주제로 토론을 벌일 것이다. 물론 결론은 없을 것이다. 왜냐하면 그들은 지나간 올림픽을 얘기하면서 올림픽의 추억을 되새기는 것 자체를 즐길 뿐이다. 그래서 아테네올림픽이 적자를 냈다 해도 이들에게 반영구적인 토론 거리를 제공했다는 점을 감안하면 결코 손해 본 장사가 아니다.



주간동아 451호 (p78~79)

아테네=기영노/ 스포츠평론가 younglo54@yahoo.co.kr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24

제 1324호

2022.01.21

‘30%대 박스권’ 이재명, 당선 안정권 가능할까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