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흑백 19로 | 제7회 삼성화재배 세계바둑 오픈 결승3번기 1국

만리장성, 한국 벽에 또 눈물!

조훈현 9단(백):왕레이 8단(흑)

  • 정용진/ 바둑평론가

만리장성, 한국 벽에 또 눈물!

만리장성, 한국 벽에 또 눈물!
과연 ‘전신(戰神)’이었다.

베이징에서 열린 제7회 삼성화재배 결승3번기에서 조훈현 9단(51)이 왕레이 8단(王磊·25)을 2대 0으로 꺾고 작년에 이어 연속 우승을 차지했다. 왕레이 8단은 한국 바둑을 타도할 기재로 주목받던 신예로 최근 중국 바둑 랭킹1위로 올라서며 욱일승천의 기세를 타고 있는 데다 조훈현 9단이 지난 연말부터 독감에 걸리는 등 컨디션 난조로 한국 신예들에게조차 연패를 거듭하고 있는 시점이어서 중국 팬들의 기대는 그 어느 때보다 높았다.

게다가 중국은 8강에 6명이나 진출시킨 상황이었으며 난적 한국은 50줄에 들어선 조 9단 한 명만 생존했을 뿐이었다. 그러나 조 9단은 신기에 가까운 전투력으로 본선 1회전부터 결승까지 다섯 명의 중국 기사를 연파하며 필마단기로 중국의 돌풍을 잠재우는 놀라운 투혼을 발휘했다. 마치 상산 땅의 조자룡을 보는 듯했다. 이로써 한국바둑은 2000년 후지쓰배 우승을 시발로 한 번도 세계대회를 놓치지 않는 ‘불패신화’, V18 행진을 이어갔다.

만리장성, 한국 벽에 또 눈물!
는 승부의 분수령이 된 결승1국. 조 9단이 초반에 맞은 위기를 가까스로 벗어난 국면이다. 백1로 뛰자 왕레이 8단은 흑2로 한 발이라도 더 품을 넓히며 흑대마를 보강했다. 그러나 백3의 통렬한 일격에 이은 백7·9의 맥점이 연달아 터지자 난감해졌다. 백11에 흑12로 이을 수밖에 없어 결국 패가 발생했다. 이 패는 흑대마의 목숨이 걸린 꽃놀이패.

흑2는 과욕이었다. 처럼 흑2로 한발 후퇴해 지켰으면 상황은 달라졌을 수도 있었다. 351수 끝, 백 12집 반 승.



주간동아 370호 (p89~89)

정용진/ 바둑평론가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24

제 1324호

2022.01.21

‘30%대 박스권’ 이재명, 당선 안정권 가능할까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