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시사포토

기차는 신의주에서 울고 싶다

  • < 사진· 김성남 기자 > photo7@donga.com< 글·김진수 기자 > jockey@donga.com

기차는 신의주에서 울고 싶다

기차는 신의주에서 울고 싶다
경의선 첫 열차가 임진강역에 순착한 것은 추석을 하루 앞둔 지난 9월30일 오전 10시17분.

분단으로 남북 철로가 끊긴 지 51년 만에 재개된 문산역∼임진강역 6.8km구간 연장운행이었다.

시속 90km 열차가 두 역 사이를 잇는 데 걸린 시간은 단 7분. ‘반 세기의 단절’을 청산하는 역사적 순간치곤 허망하리만치 짧은 시간. 그러나 400여 탑승객의 감격은 무엇보다 크다. 그 옛날 그 시절 고향으로 달리는 ‘추억 열차’는 아닐지라도 향수에 젖은 실향민의 조바심은 저만치 열차를 앞지른다.

서울역과 신촌역을 출발, 하루 9차례 왕복운행하는 이 통일호 열차의 이용객은 10월7일 현재 약 2만4000여 명.

이들이 서울로 돌아가는 열차에 몸을 실으며 임진강역에 남겨둔 게 어찌 감구지회(感舊之懷)뿐일까.



경의선 전 구간 복원공사가 하루빨리 끝나길 바라는 이들의 귀엔 아쉬움의 징표 같은 차내 방송이 내내 메아리친다. “종착역은 임진강역입니다. 임진강역입니다.”



주간동아 2001.10.18 305호 (p8~9)

< 사진· 김성남 기자 > photo7@donga.com< 글·김진수 기자 > jockey@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26

제 1226호

2020.02.14

오스카야, 너는 계획이 다 있었구나!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