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Keyword

프라임-알트A-서브프라임 外

프라임-알트A-서브프라임 外

프라임-알트A-서브프라임

미국의 주택담보대출은 세 종류로 나뉜다. ‘프라임’은 신용도가 높은 우량고객을 상대로 한다. ‘서브프라임’은 ‘비우량 주택담보대출’이라고 하는데, 저소득층이 주요 고객이다. ‘알트A’는 프라임과 서브프라임의 중간 단계다. 서브프라임에서 시작된 미국의 금융 위기가 알트A로 확대되고 있다. 가능성은 낮지만 프라임으로까지 사태가 번지면 세계경제는 재앙을 맞을 수도 있다.

그린스펀 버블 (Greenspan’s bubbles)

그린스펀 버블은 20년간(1987~2006년)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 의장으로 일한 앨런 그린스펀 전 의장이 ‘묻지 마 금리인하’를 통해 ‘버블을 버블로 막음’으로써 미국이 거품 호황을 누렸고, 그 결과 지금 혹독한 대가를 치르고 있음을 뜻하는 말이다. 그는 “중앙은행이 자산 거품을 막으려 해선 안 된다”고 강조하면서 부동산값 인상을 묵인했는데, 그 결과 세계적 금융 위기가 찾아왔다는 게 그린스펀 버블을 주장하는 이들의 논거다.



주간동아 646호 (p9~9)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94

제 1294호

2021.06.18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