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동아 1426

2024.02.02

‘보수의 잃어버린 텃밭’ 양천갑, 현역 황희에 조수진·정미경 도전장

원희룡 3선하며 보수정당 우세했지만 최근 두 차례 민주당이 모두 승리

  • reporterImage

    이한경 기자

    hklee9@donga.com

    입력2024-02-09 09:00:01

  • 글자크기 설정 닫기
    양천갑 현역인 더불어민주당 황희 의원(왼쪽)과 도전장을 던진 국민의힘 조수진 의원. [뉴시스]

    양천갑 현역인 더불어민주당 황희 의원(왼쪽)과 도전장을 던진 국민의힘 조수진 의원. [뉴시스]

    서울 양천갑은 최근 두 차례 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 황희 의원이 모두 승리했지만 그 전에는 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16·17‧18대)과 길정우 전 의원(19대) 등 보수정당에서 의원을 배출했다. 하지만 문재인 정부에서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을 지낸 황 의원이 지역구의 도시재생과 목동 스마트시티 계획 등을 추진해 민심을 다지면서 보수의 ‘잃어버린 텃밭’이 됐다. 황 의원(51.9%)은 지난 총선에서도 국민의힘 송한섭 후보(45.0%)를 6.9%p 차이로 제치고 재선에 성공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예비후보 등록을 마친 국민의힘 소속 정미경 전 의원, 구자룡 비대위원과 더불어민주당 소속 하석태 전 코레일네트웍스 대표, 이나영 중앙위원(왼쪽부터). [뉴스1, 하석태 페이스북,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예비후보 등록을 마친 국민의힘 소속 정미경 전 의원, 구자룡 비대위원과 더불어민주당 소속 하석태 전 코레일네트웍스 대표, 이나영 중앙위원(왼쪽부터). [뉴스1, 하석태 페이스북, 중앙선거관리위원회]

    2월 7일 기준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양천갑 예비후보로 등록하거나 출마를 선언한 이는 모두 8명이다. 더불어민주당에서는 3선에 도전하는 황희 의원을 비롯해 하석태 전 코레일네트웍스 대표, 이나영 민주당 중앙위원이 출사표를 던졌다. 국민의힘에서는 비례대표 조수진 의원과 정미경 전 의원, 구자룡 비상대책위원, 정초신 영화감독 등이 공천을 신청했다. 20‧21대 총선에 나섰던 염동욱 씨도 무소속으로 예비후보 등록을 마쳤다.

    국민의힘 내부에서는 조수진 의원과 정미경 전 의원, 구자룡 비대위원 간에 3파전 구도가 치열해지고 있다. 조 의원은 지역 당협위원장, 최고위원 등을 역임하며 4년간 착실히 경력을 쌓았다. 경기 수원이 지역구였던 정 전 의원도 18대·19대 국회의원을 지내며 당 최고위원, 당 대변인 등을 역임한 바 있다. 구 비대위원은 방송 등에 출연해 이재명 민주당 대표의 대장동 특혜 의혹 사건을 집중적으로 파고들어 보수층에서 ‘이재명 저격수’로 일컬어지고 있다. 국민의힘은 이번 총선에서 양천갑을 탈환하다는 계획이다. 2022년 치러진 20대 대선에서는 윤석열 대통령(50.1%)이 민주당 이재명 대표(46.4%)를 3.7%p 차이로 제치고 승리했다.



    이한경 기자

    이한경 기자

    안녕하세요. 주간동아 이한경 기자입니다. 관심 분야인 거시경제, 부동산, 재테크 등에 관한 취재하고 있습니다.

    4월부터 종신보험료 내리고 건강보험료 올라

    숱한 논란에도 김준혁·양문석·박은정 국회 입성

    댓글 0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