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동아 536

2006.05.23

어느 여름날 뚝섬의 추억

  • 입력2006-05-17 14:34:00

  • 글자크기 설정 닫기
    어느 여름날 뚝섬의 추억
    어버이날을 맞아 본가에 들러 사진첩을 보다가 오래된 사진 하나를 발견했습니다. 1970년 여름 뚝섬에서 찍은 것입니다. 젊은 시절의 어머니와 지금은 두 아이의 아빠가 된 큰형, 작은형, 그리고 누나입니다. 사진 찍는 일이 흔하지 않던 시절이었기 때문인지 표정이 어색해 보입니다. 아, 저는 왜 없냐고요? 전 아쉽게도 당시 어머니 뱃속에도 없었다지 뭡니까!

    지금은 서울숲이 생겨 많은 사람들의 휴식터가 된 뚝섬. 36년 전에는 서울 시민들이 즐겨 찾아 더위를 식히고 마음껏 물놀이하던 곳이었다고 합니다. 사진 속 모습처럼 어렸던 우리 형제는 어느덧 다 자라 가정을 일궜습니다. 그리고 부모님도 우리가 겪은 세월만큼 똑같은 세월을 지내셨지요. 이제 많이 연로해지신 부모님, 부디 건강한 모습으로 언제까지나 우리 곁에 계셨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 공원호/ 서울 중구 신당3동

    '그리운 얼굴'에 실릴 독자들의 사진을 기다립니다

    잊지 못할 추억이 담긴 사진과 함께 간략한 사연을 적어 보내주시면 됩니다. 사진이 실린 분께는 애경의 프레시스 액티브 이스트 하이드라 밸런싱 화장품(www.presis.co.kr) 2종 선물세트를 보내드립니다.



    사연을 보내주실 때는 성명과 주소, 전화번호를 정확히 기재해주십시오. 사진은 우편으로 보내주시거나 JPG파일로 저장해 동아닷컴 '포토&디카(http://photo.donga.com/)'의 그리운 얼굴에 올려주시면 됩니다. 우편으로 보내주신 사진은 게재 여부에 상관없이 반송해드립니다.

    보내주실 곳 : 120-715 서울시 서대문구 충정로3가 139 동아일보사 출판국 주간동아 '그리운 얼굴' 담당자 앞.




    댓글 0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