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장·차남 앞세워 ‘2세 경영’ 돌입한 셀트리온

3사 합병, 코로나19 치료제 유럽 진출 순항할까

  • 김유림 기자 mupmup@donga.com

장·차남 앞세워 ‘2세 경영’ 돌입한 셀트리온

서정진 명예회장 퇴진과 함께 등기임원 자리에 오른 장남 서진석 셀트리온 수석부사장. [사진 제공 · 셀트리온]

서정진 명예회장 퇴진과 함께 등기임원 자리에 오른 장남 서진석 셀트리온 수석부사장. [사진 제공 · 셀트리온]

셀트리온그룹이 서정진 명예회장의 퇴진과 함께 장·차남을 경영 전면에 내세우며 2세 경영 체제를 구축했다. 3월 26일 주주총회(셀트리온, 셀트리온헬스케어, 셀트리온제약)에서 서 명예회장의 장남 서진석(37) 셀트리온 수석부사장을 셀트리온과 셀트리온제약 등기임원으로, 차남 서준석(34) 셀트리온 이사를 셀트리온헬스케어 등기임원으로 각각 신임했다. 

서 명예회장이 이사회에서 물러나는 대신 그동안 미등기임원이던 두 아들이 사내이사 자격으로 이사회에 정식 합류한 것. 서 수석부사장은 아버지를 대신해 앞으로 셀트리온 이사회 의장을 맡게 됐다. 임기는 3년이다. 

장남 서진석 수석부사장은 KAIST 박사 출신으로 현재 셀트리온 제품개발부문 부문장을 맡고 있다. 2017년 10월~2019년 3월 셀트리온그룹 화장품 계열사 셀리온스킨큐어 대표를 맡은 바 있다. 차남 서준석 이사는 인하대 박사 출신이다. 2017년 셀트리온에 과장으로 입사해 2019년 미등기임원 이사직에 올랐고, 이번에 등기임원이 됐다. 현재 셀트리온 운영지원담당장을 맡고 있다. 서 명예회장은 2019년 1월 기자회견에서 2020년 말 은퇴하겠다고 선언하며 “경영은 전문 경영인에게 넘기고 아들에게는 이사회 의장을 맡겨 소유와 경영이 분리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공언했다. 

장·차남의 이사회 합류로 3사 합병 절차도 순조롭게 진행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셀트리온그룹은 지난해 9월 3사 합병을 위해 셀트리온헬스케어 지주회사인 셀트리온헬스케어홀딩스를 설립했다. 셀트리온이 개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항체치료제 렉키로나주(성분명 레그단비맙)도 성과를 보이고 있다. 최근 유럽의약품청(EMA)으로부터 정식품목허가 전 사용 권고 의견을 획득한 것. EMA 산하 약물사용자문위원회(CHMP)에 소속된 전문가그룹은 셀트리온이 제출한 렉키로나주의 품질, 비임상·임상 데이터 등을 검토한 결과 입원할 가능성이 높은 고위험군 코로나19 환자에게 렉키로나주를 투여하면 중증으로 진행되는 비율을 낮출 수 있다고 판단했다. 

증권가에서는 장밋빛 전망이 나온다. 선민정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올해 셀트리온의 렉키로나주 매출 규모는 약 1조2000억 원으로 추정된다”며 “셀트리온의 올해 예상 전체 매출액은 3조3000억 원으로 전년 대비 77% 늘어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정작 셀트리온 측은 “렉키로나주에 대한 기대감만으로 셀트리온 주식에 투자하면 위험할 수 있다”고 경고한다. 서 명예회장은 이번 주총에서 “제약회사가 재앙으로 돈을 버는 건 기본에 맞지 않는다”며 “렉키로나주로 이익을 내면 기존 제품을 팔 시장이 무너진다”고 강조했다. 



관련 업계는 급변하는 제약바이오 환경에서 셀트리온 2세 경영진이 어떤 행보를 보일지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 업계 한 관계자는 “두 아들이 아버지를 능가하는 능력을 선보일지, 아니면 아버지 그늘에서 벗어나지 못할지 관심이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포털에서 ‘투벤저스’를 검색해 포스트를 팔로잉하시면 다채로운 투자 정보를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주간동아 1283호 (p28~28)

김유림 기자 mupmup@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85

제 1285호

2021.04.16

“6월 이후 유동성 빠지면 알트코인 쪽박 위험”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