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News People|국무총리 내정 유력 한승수

끊임없는 공직 기회 능력인가 관운인가

  • 정호재 기자 demian@donga.com

끊임없는 공직 기회 능력인가 관운인가

끊임없는 공직 기회 능력인가 관운인가

지난해 7월4일 ‘2014 평창동계올림픽 유치위원장’ 자격으로 IOC 총회에 참석한 한승수 총리 내정자.

어부지리일까, 아니면 경륜의 힘일까. 박정희 전 대통령의 처조카로 알려진 한승수(72) 전 유엔 기후변화 특사가 이명박 정부의 초대 총리로 사실상 내정됐다. 애당초 예견된 실세형 정치인(박근혜 심대평)이나 실무형 전문가(한승주 윤진식 이경숙 이원종)가 아니라는 점에서 조금은 허탈한 분위기도 감지된다.

대통령직인수위원회의 한 관계자는 “이명박 당선인 주위에서 총리만큼은 ‘반(反)고대, 비(非)소망교회’ 정서가 강했기 때문에 일종의 어부지리일 수도 있지만, 알고 보면 그만큼 이 당선인이 바라는 가치를 두루 갖춘 사람도 흔치 않다”고 강조한다.

그렇다면 이 당선인보다 다섯 살이나 많은 한 내정자의 발탁 배경은 무엇일까. 그의 이력을 꼼꼼히 살펴보면 어렵지 않게 파악할 수 있다.

첫째, ‘자원 외교’라는 시대적 요구다. 한 내정자는 외교가에서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과 함께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외교관으로 통한다. 그만큼 ‘미국과 영국’이라는 세계 질서의 중심은 물론, 지하자원을 보유한 제3세계까지 폭넓은 인맥을 가진 인물도 흔치 않다는 평가다. 게다가 2002년 유엔 총회 의장을 역임해 세계적 인지도도 갖춘 만큼 한국 외교에 큰 힘이 될 것이다.

둘째, 경제를 잘 아는 정치인 출신이라는 점이다. 오랜 공직 경험에 가려져 있지만, 그는 영국 요크대학에서 경제학 박사학위를 취득한 경제전문가다. 또한 1988년 강원도 춘천에서 국회의원에 당선되기 직전까지 서울대 경제학과에서 국제경제학을 가르치며 ‘적극적 개방론’을 주창했다. 다른 경제통들과 차별되는 대목은 지역구에서 4선을 기록할 정도로 뚝심 있는 정치인 출신이라는 점. 그래서 한 내정자는 오래전부터 강원도를 대표하는 인물로 알려졌다.



셋째, 권력 향방에 흔들리지 않는 빛나는 행정 이력이다. 한 내정자는 노태우 정부 시절 34대 상공부 장관으로 화려하게 공직에 발을 디뎠다. 김영삼 정부 시절에는 주미대사, 대통령비서실장, 재경원 장관, 부총리를 지냈다. 또한 김대중 정부에서는 미니정당이던 민국당 소속의 그를 외교통상부 장관으로 기용해 화제를 모았다. 노무현 정부 역시 그의 외교가적 자질을 인정해 ‘2014 평창동계올림픽 유치위원장’으로 임명했다. 정권 색깔과 무관하게 다양한 방식으로 쓰였다는 점은 ‘실용인사’를 강조하는 이 당선인에게는 오히려 강점으로 보인 듯하다.

그러나 이 같은 다양한 이력과 실적에도 “노쇠한 이미지가 새 정부의 역동성에 적합하지 않다”는 비판이 흘러나온다. 미래가 기대되는 실세형 총리가 아니라는 점에서 이 당선자의 부담이 크리라는 걱정도 있다. 심지어 일각에서는 한 내정자의 부인 홍소자(70) 여사가 고대여자교우회 회장이라는 점을 들어 “또 다른 고대 인맥이 아니냐”고 꼬집기도 한다.

그러나 한 내정자는 총리직에 강한 의욕을 보이고 있다. 미국과의 관계 복원은 물론 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겠다는 것. 김영삼 정부 때 한보철강 사태로 7개월 만에 부총리직에서 물러나야 했던 한을 이번에는 풀 수 있을까. 기대감과 걱정이 교차하는 대목이기도 하다.



주간동아 2008.02.05 622호 (p12~12)

정호재 기자 demian@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6

제 1216호

2019.11.29

방탄소년단은 왜 그래미 후보에도 못 올랐나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