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프리뷰 & 새 음반

호세 펠리치아노와 연말 데이트

  • 정일서 KBS 라디오 PD

호세 펠리치아노와 연말 데이트

호세 펠리치아노와 연말 데이트
크리스마스와 연말은 공연계에도 대목이다. 각종 공연이 이 시기에 몰리고 음악 팬들은 무엇을 보러 가면 좋을지 행복한 고민에 빠진다. 올해는 그중에서 호세 펠리치아노(Jose Feliciano)의 공연을 빼놓을 수 없겠다. 라틴 팝의 거장 호세 펠리치아노가 6년 만에 다시 한국을 찾아 12월29, 30일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공연을 갖는다.

1945년 푸에르토리코 태생인 그는 선천성 시각장애를 극복하고 레이 찰스, 스티비 원더와 함께 뛰어난 음악적 성취를 이룬 인간승리 드라마의 주인공이다. 5세에 미국 뉴욕으로 이주한 그는 어려서부터 기타를 손에 잡았고, 하루 10시간 이상 끊임없는 연습으로 라틴 최고의 기타 연주자로 성장했다. 그가 세계적 스타로 떠오른 것은 1968년. 그해 발표한 앨범 ‘Feliciano’는 팝 히트곡들을 자신만의 스타일로 재해석한 작품이었는데, 여기서 도어스의 곡을 리메이크한 ‘Light my fire’가 공전의 히트를 기록하고 앨범도 빌보드 차트 2위에 오르는 성공을 거둔다.

그리고 그해 23세의 나이에 그래미 트로피까지 거머쥔다. 이렇게 시작된 거장의 행보는 지금까지 40년 가까이 이어지고 있는데, 그동안 그는 수많은 히트곡을 발표하며 6개의 그래미 트로피를 수확했다. ‘Gypsy’ ‘Once there was a love’ ‘Che sara’ 등 1970, 80년대 팝 음악을 즐겨 듣던 음악 팬들에게 매우 친숙한 히트곡 중 으뜸은 ‘Rain’. 지금도 비 오는 날이면 어김없이 라디오에서 듣게 되는 명곡이다.

최근에는 글로리아 에스테판의 싱글 ‘No Llores(Don’t Cry)’에 산타나와 함께 참여해 라틴 팝 최고 스타 삼인방의 조우로 관심을 모은 호세 펠리치아노, 그의 내한공연은 분명 후회 없는 선택이 될 것이다.

호세 펠리치아노와 연말 데이트
비틀스는 끊임없이 리메이크된다. 지금 이 순간에도 지구상 어딘가에서는 틀림없이 그들의 노래가 불리고 있을 것이다. 또 한 장의 매력적인 비틀스 리메이크 앨범이 나왔다. 9월 토론토 국제영화제에서 처음 선보인 뮤지컬 영화 ‘Across the Universe’의 사운드트랙 앨범이 그것. 내년 1월 국내 영화 개봉에 앞서 사운드트랙 앨범이 선을 보인다.



1960년대 미국사회를 조명하는 영화들의 주요 기제는 비틀스의 노래다. 영화 제목부터 비틀스의 노래 제목을 차용했고 등장인물의 이름도 모두 비틀스의 노래에서 따왔는데, 대표적으로 주인공인 루시와 주드는 각각 ‘Lucy in the sky with diamonds’와 ‘Hey Jude’에서 따왔다. 16곡의 비틀스 히트곡으로 채워진 앨범에서 가장 돋보이는 것은 주인공 주드로 분한 짐 스터제스가 직접 부른 다섯 곡. 특히 ‘Something’ ‘Strawberry fields forever’ ‘Across the Universe’가 좋다. 이 밖에 영화에 배우로 깜짝 등장하는 조 카커의 ‘Come together’와 보노(U2의 보컬리스트)의 ‘Lucy in the sky with diamonds’도 추천 트랙.



주간동아 616호 (p81~81)

정일서 KBS 라디오 PD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00

제 1300호

2021.07.30

금 내려온다, 메달 내려온다 “파이팅!!! 코리아 파이팅!!!”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