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경제 브리핑

근로자 평균연봉 2780만원, 직종-학력 격차 커져 外

  • 곽해선 경제교육연구소 소장국민연금관리공단

근로자 평균연봉 2780만원, 직종-학력 격차 커져 外

_근로자 평균연봉 2780만원, 직종-학력 격차 커져

통계청 집계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 근로자(가구주)의 월평균 근로소득은 2005년 219만5000원에서 231만7000원으로 5.5% 늘었다. 연봉으로 환산하면 2635만원에서 2780만원으로 145만원 늘어난 셈이다.

사무직의 월평균 근로소득은 310만5000원으로 2005년(296만2000원)보다 4.8% 올랐고, 생산직은 162만3000원에서 171만3000원으로 5.5% 올랐다. 연봉으로 환산하면 생산직은 2055만원, 사무직은 3726만원이다.

소득의 절대 수준은 생산직과 사무직 모두 높아졌지만 생산직과 사무직 간, 곧 직종 간 격차는 2005년 1607만원에서 2006년 1671만원으로 더 벌어졌다.

학력별 격차는 더 커졌다. 대학교 졸업 가구주의 지난해 근로소득은 월평균 319만3000원으로 2005년(300만1000원)에 비해 6.4% 늘었지만, 초등학교 졸업 가구주의 근로소득은 111만8000원에서 111만5000원으로 오히려 0.3% 줄었다.



월평균 근로소득을 토대로 계산한 지난해 연봉은 대졸 3831만원, 고졸 2583만원, 중졸 1693만원, 초졸 1338만원이다. 대졸자 연봉이 초졸자 연봉보다 3배쯤 많다.

근로자 평균연봉 2780만원, 직종-학력 격차 커져 外
_국민연금, 1인당 평균 월 18만원씩 받는다

올해 1월1일 기준 국민연금 수령자의 1인당 월평균 연금액은 고작 18만8394원이다.

국민연금관리공단의 ‘국민연금 수급 세부 현황’에 따르면 현재 전체 연금가입자 1773만9939명 가운데 10.5%인 185만8769명이 연금을 받고 있는데, 수급자 92.6%의 연금액이 1인 가구 최저생계비(43만5921원)에 훨씬 못 미친다. 67.8%는 월 20만원 미만의 소액을 받고 있으며, 월 80만원 이상 받는 사람은 단 0.1%(1473명)뿐이다. 국민연금이 노후 보장과는 거리가 멀다는 사실이 실감난다.



주간동아 2007.02.27 574호 (p14~14)

곽해선 경제교육연구소 소장국민연금관리공단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23

제 1223호

2020.01.17

설 연휴에 뭐 먹지? 편의점에 다 있다!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