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피플 & 피플

‘달마도 보시’ 1만 장 채우기 눈앞

  • 한상진 기자 greenfish@donga.com

‘달마도 보시’ 1만 장 채우기 눈앞

‘달마도 보시’ 1만 장 채우기 눈앞
지난 10년간 전국을 돌며 대학입시를 앞둔 수험생과 학부모에게 무료로 ‘달마도’를 그려준 석주스님(이종철 화백). 그의 달마 그림은 상당한 수준이다. 특히 돈을 받지 않고 그려주는 것으로 유명한 그의 달마도는 소원을 들어준다는 소문까지 나돌면서 신비감을 더하고 있다.

그는 원래 서양화를 전공한 화가였다. 그랬던 그가 달마와 불법(佛法)에 심취해 스님이 된 것은 10년 전인 1997년. 스님이 되기 직전 그는 쉰 살이 넘어서 첫아들을 얻었다. 그 후 그의 삶은 완전히 달라졌다. 아들을 위해서라도 남을 위한 삶을 살아야겠다고 결심한 것. “남의 자식을 위할 줄 알아야 내 자식도 대접을 받는 것 아니겠습니까”라고 말하는 그는 지금도 수험생을 위한 ‘달마도 보시’를 위해 전국을 돌아다니고 있다.

그러나 석주스님의 달마도 보시는 조만간 막을 내릴 예정이다. 10년 전 ‘달마 수행’을 시작할 때부터 계획했던 수험생을 위한 ‘10년간 만 장’의 ‘달마 그리기’ 수행이 끝나가기 때문. 목표까지는 약 700여 장이 남았다. 스님은 “나도 늙었습니다. 이제는 전국을 돌며 달마도를 그릴 만한 체력이 되질 않습니다. 그래도 나 자신과의 약속이었던 만큼 만 장은 채우려고 합니다. 그걸 다 채우면 수험생을 위한 달마도는 더 이상 그리지 않을 생각입니다”라고 말했다.

서울 충무로에 위치한 자신의 작은 선원과 충남 공주에 위치한 동혈사를 오가면서 지금도 대입시험을 앞둔 학생들의 바람을 달마도에 담고 있는 석주스님. 수험생을 위한 ‘달마 수행’이 끝난 이후에는 또 누구를 위한 수행을 시작할지 궁금하다.



주간동아 554호 (p99~99)

한상진 기자 greenfish@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10

제 1310호

2021.10.15

2022년 대한민국 지배할 소비트렌드 10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