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주간동아 칼럼

‘매트릭스’와 총을 가진 보안관

  • 최혜실 / KAIST 인문사회과학부 교수

‘매트릭스’와 총을 가진 보안관

‘매트릭스’와 총을 가진 보안관
최근 ‘미국 vs 유럽, 갈등에 관한 보고서’란 책이 화제다. 미국의 신보수주의를 대표하는 이념가인 케이건은 이 책에서 최근 이라크전쟁을 계기로 유럽과 미국의 갈등이 심화된 경위를 냉정하게 분석한다.

케이건에 따르면 유럽이 반전과 반미를 주장하는 것은 평화적이거나 상호주의적 가치관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 아니라 미국과 근본적으로 입장이 다르기 때문이다. 그는 칼을 든 사람이 숲에서 곰을 만나면 위기를 피하려 하지만 총을 든 사람은 곰을 쏘아 죽일 것이라며, 총을 가진 미국이 자신의 적을 공격하는 것은 당연한 행동이라고 주장한다.

이라크 파병은 힘 없는 존재 드러낸 행위

그럼에도 유럽이 미국을 비난하는 이유에 대해 케이건은 이런 비유를 들며 비꼬았다. 무법자는 술집 주인에게 피해를 주지는 않기 때문에 술집 주인은 무력을 행사하려는 보안관이 더 위협적이라고 생각한다는 것이다. 물론 유럽이 술집 주인이고 미국이 보안관이다. 결국 반전, 평화주의나 군사력 위주의 대외정책은 선악의 문제가 아니라 자국의 이해관계로 파악해야 한다는 것이 그의 주장이다.

이 논리를 한국에 적용해서 이라크전 관련 우리의 손익계산서를 만들어보자. 효순·미선양 사망사건으로 폭넓게 확산된 반미감정은 대통령선거에도 영향을 미친다. 이후 미국의 이라크 침공과 이라크전 파병 문제로 반전 분위기가 고조된다.



케이건식 논리로 분석해보면 우리는 총 없이 숲을 지나가는 처지며 술집 주인의 입장에 놓여 있다. 군사력과 경제력이 미국은커녕 프랑스나 독일 같은 유럽 각국에도 미치지 못하는 상황이니 남의 나라를 공격하는 일은 엄두도 못 낸다. 머리 위에 핵무기를 보유한 혐의를 받고 있는 북한이 버티고 있으니 자기방어도 할 수 있을까 말까 한 실정이다. 북한도 무섭지만 보안관을 자처하는 미국이 ‘무법자’ 북한과 싸울라치면 가장 피해 보는 것은 바로 우리다. 이미 이라크전에서도 판명 났듯 평양을 친다고 날린 미사일이 서울 한복판에 떨어질 확률이 큰 마당에 우리로선 자꾸 권총에 손 갖다 대는 미국이 그리 반가울 리 없는 것이다.

여기에다 그동안 평등한 한미관계를 표방하던 현정권이 갑자기 태도를 바꿀 경우 지지층의 반발을 불러일으킬 우려가 있고 대외적으로도 이미지가 실추될 우려가 있다. 소극적이나마 명분 없는 전쟁에 반대해오던 현정권은 그러나 이라크전 지원 파병에 동의한다. 왜 우리는 유럽처럼 끝까지 미국을 비판하지 못한 것일까? 그것은 우리가 그들만큼의 힘도 없는 존재이기 때문이다. 보안관의 비위를 거슬렸을 때 당하게 될지 모를 영업정지 처분을 감당할 힘이 우리에게는 없는 것이다.

그렇다면 전쟁이 끝난 지금 우리의 손익계산서는 어떻게 나올 것인가? 어물어물 이라크전 파병을 결정해 반전도 아니요 친미도 아닌 어정쩡한 입장을 보인 정부의 태도는 전후 몇 개월이 흘러야 잘잘못이 드러날 것이다. 그러나 일단 반전시위가 계속되고 인간방패를 자처하는 한국인들도 있었으니 대외적으로 평화를 사랑하는 국민이라는 이미지는 심었다 할 수 있다. 이라크 국민들을 위해 모금도 하고 있으니 사후 이미지 관리도 그만하면 됐다. 파병하기로 했으니 미국의 눈 밖에 나지는 않았지 않나 싶다. 지금 정부 고위 인사들이 줄줄이 미국을 방문하여 ‘빌고’ 있으니 미군 철수도 연기될 것이라 생각하면 지나친 낙관인가?

생각이 여기에까지 미치자 순간 구토가 치밀어 올라왔다. 갑자기 영화 ‘매트릭스’의 한 장면이 떠올랐다. 뉴욕 대기업의 사원으로 일하는 생활이, 실은 거대한 기계에 에너지를 빼앗긴 채 자궁 속의 태아처럼 웅크리고 꿈꾸는 환상이라는 사실을 깨달은 키아누 리브스는 구토를 느낀다. 내가 정의라고, 선이라고 생각했던 평화, 사랑, 성실함이 세계질서의 구도 앞에서는 한갓 자국의 입지를 합리화하는 논리라는 사실 앞에서 나 또한 웅크린 채 꿈꾸고 있는 키아누 리브스처럼 느껴지기에….



주간동아 2003.05.01 382호 (p108~108)

최혜실 / KAIST 인문사회과학부 교수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