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커버스토리 | 미리 보는 李-盧 내각

“MJ와 손잡고 새 정치라니…”

한나라당 서청원 대표 “후보단일화 효과 걷히기 시작 … 부패정권 국민이 심판할 것

  • 허만섭 기자 mshue@donga.com

“MJ와 손잡고 새 정치라니…”

“MJ와 손잡고 새 정치라니…”
”국가정보원 도청 의혹, 분권형 대통령제 개헌 논란 등 굵직한 이슈가 불거지면서 대통령선거가 치열한 혼전 양상으로 치닫고 있다. ‘주간동아’는 한나라당과 민주당의 선거운동을 실질적으로 지휘하고 있는 선거사령탑에게 이번 대선의 성격, 판세, 현안에 대한 입장을 들어봤다.

한나라당 서청원 대표(사진)는 최근 한나라당 의원 영입에 대한 비판과 관련, “의원 영입을 최대한 절제하고 있다”고 말했다. 서대표는 또 민주당 노무현 후보-국민통합21 정몽준 대표 간 분권형 대통령제 개헌 추진에 대해 “국민으로부터 동의를 구하는 과정을 생략한 것이 가장 큰 문제”라고 비판했다. 다음은 서대표와의 일문일답.

-한나라당은 이번 대통령선거의 성격을 어떻게 규정하고 있나.

“노무현 후보는 현 정권의 후보다. 현 정권이 나라를 잘 경영해왔느냐는 것이 선택의 기준이다. 대통령 두 아들 비리 등 현 정권의 부정부패, 의료대란 등 총체적 국정파탄, 157조원의 공적자금 탕진, 대북뒷거래, 불법도청 등 국기문란에 대해 국민들이 심판해줄 것으로 믿는다.”

-현재 선거 판세를 어떻게 보는가.



“지금 접전이 이뤄지고 있다. 후보단일화 효과가 걷히기 시작하고, 이회창 후보의 지지가 다시 상승 국면에 접어든 만큼 조만간 격차가 벌어질 것이다. 노후보가 ‘호남석권, 영남공략’이라는 신지역주의 전략을 추진하고 있는데 오히려 그것이 한계가 될 것이라고 본다.”

-20, 30대 젊은층을 위한 한나라당 비전은 무엇인가

“일자리 창출로 청년실업 해소, 사병 군복무 기간 24개월로 단축, 결혼 10년 내 내 집 마련 실현, 맞벌이 부부 육아문제 해결, 국민연금 효율적 운영으로 노후보장 등이다.”

-충청권 선거 대책은?

“한나라당이 충청권을 대변하는 대표정당이라는 인식이 충청권에서 확산되고 있다. 나와 이회창 후보도 충청 출신이다. 한나라당은 충청권을 국가 발전의 중심지로 발전시켜 나갈 방안을 갖고 있다.”

-자민련 김종필 총재에 대한 견해는?

“나라를 위해 오랫동안 고생해오신 분이다. 자민련이 후보를 내지는 않았지만 김총재는 주관이 뚜렷한 어른이어서 국민에게 필요한 후보가 누구인지 의사를 밝힐 것으로 본다.”

-의원 영입에 대해 ‘비빔밥식 세 불리기’라는 비판이 나오고 있는데….

“인위적으로 영입을 시도한 적은 없고 입당을 희망하시는 분들을 무조건 막을 수만도 없지만 나름대로는 최대한 절제하고 있다.”

-분권형 대통령제 추진에 대한 생각은?

“노무현 후보-정몽준 대표는 국민의 동의를 구하는 과정을 생략한 채 일사천리로 국가권력구조 개편을 위한 개헌에 합의했다. 두 사람은 자신들의 이익을 위해 헌법도 마음대로 바꾸겠다는 ‘권력 나눠 먹기 야합’을 하고 있다.”

-노후보의 ‘낡은 정치 대 새 정치론’에 대한 한나라당의 입장은 무엇인가.

“지난 5년 동안 부패정권을 이끌어온 민주당과 노후보가 무슨 새 정치를 말할 수 있나. 동교동계 등 부패세력이 지금도 노후보를 둘러싸고 있고, 정경유착의 대표 재벌인 정몽준씨와 손을 잡으면서 어떻게 새 정치를 하겠다는 것인지 이해가 안 된다.”

-사설 도청팀이 도청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을 여권에서 제기하는데….

“대다수 도청 피해자가 휴대전화로 통화했다는 사실로 볼 때 이는 사설기관에서 도청할 수 있는 수준이 아니다. 선거전략용 일회성 문제로 제기한 것이 아니며 한나라당은 신건 국정원장 등 관계자들을 상대로 끝까지 진실을 밝혀 책임을 물을 것이다.”

-현대의 4억 달러 대북지원설은 어떻게 처리할 예정인가.

“국민들에게 진상을 공개해야 할 사안이다. 대통령선거가 끝나자마자 공적자금 문제와 함께 가장 먼저 조사를 하게 될 것이다. 대북지원설은 한나절이면 진상이 드러나게 될 것이다.”

-한나라당은 집권시 야당과 어떻게 관계를 설정할 것인가 .

“현 정권과 민주당이 지금까지 야당을 무시한 채 국가운영을 독단적으로 해오면서 국정이 파탄났다. 한나라당은 집권한다면 새로운 정책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야당과 정책협조를 강화해 공감대를 넓힐 것이며 국정이 극단적 대립 국면을 맞지 않도록 최대한 노력할 것이다.”



주간동아 363호 (p30~31)

허만섭 기자 mshue@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94

제 1294호

2021.06.18

작전명 ‘이사부’ SSU vs UDT ‘강철부대’ 최후 대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