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고규홍의 포토 에세이

그리움이 너무 커 가지가 굽었나

/숲/이/말/을/걸/다/

  • 고규홍 www.solsup.com

그리움이 너무 커 가지가 굽었나

그리움이 너무 커 가지가 굽었나
잎 떨어뜨린 나무에 빈 가지만 어지럽다. 끝없이 펼쳐진 바닷가 벼랑 위에 자리 잡은 절집 마당의 팽나무. 400여 년 전 이곳에 처음 절을 세운 스님이 손수 심어 정성스레 키운 나무다. 요즘 사람들은 그냥 ‘할배나무’라고 부른다. 수평선 바라보며 외로이 서 있는 나무는 한없이 누군가를 기다리는 듯 온 가지를 바다 쪽으로 펼쳤다. 나무의 기다림을 담고 들고 나던 바다는 지금 세상에서 가장 긴 방조제로 가로막혔다. 빈 가지 사이로 불어오는 매운바람에 실린 나무의 그리움이 헤아릴 수 없이 깊다.

★ 숲과 길 ★

이름 김제 망해사 팽나무

종목 전라북도 기념물 제114호

규모 높이 21m, 나이 400살



위치 전북 김제시 진봉면 심포리 1004번지



주간동아 2011.01.03 769호 (p72~73)

고규홍 www.solsup.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8

제 1218호

2019.12.13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