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확대경|‘조이’

‘프렌드’, 그 조이의 할리우드 이야기

‘프렌드’, 그 조이의 할리우드 이야기

‘프렌드’, 그 조이의 할리우드 이야기
‘조이’는 시즌 10을 끝으로 대장정의 막을 내린 ‘프렌드’의 ‘스핀오프’(spin-off, 인기 프로그램에서 파생한 새로운 프로그램) 시리즈다. 모니카와 챈들러가 결혼하고, 레이첼과 로스의 이야기도 일단락된 시점에서 가장 관심을 모으는 캐릭터는 ‘조이’라고 판단한 NBC가 지난해 9월부터 올해 5월까지 방송한 최신작이다. “과연 조이 혼자 해낼 수 있을까”라는 회의적 평가 속에서 시작했지만, 평균 1600만명을 TV 앞으로 불러들이며 결국 성공한 시트콤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NBC는 9월 시즌 2를 방송키로 했다).

‘조이’는 ‘프렌드’에서 만년 무명 배우였던 조이 트리비아니(매트 르 블랑·사진 왼쪽)가 성공을 위해 할리우드로 건너가면서부터의 이야기다. 조이가 친누나 지나(드레아 드 마테오)와 똑똑하긴 하지만 얄미운 구석이 있는 지나의 아들 마이클(파울로 코스탄조)과 함께 생활하며 벌어지는 일들이 주요 에피소드.

국내에서는 캐치온 플러스와 캐치온을 통해 8월8일 방송을 시작했다.

캐치온 플러스 월·화 오후 1시50분, 캐치온 월·화 밤 12시30분.



주간동아 2005.08.23 499호 (p42~42)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3

제 1213호

2019.11.08

매장 차별화와 플랫폼 서비스로 ‘한국의 아마존’을 시험하는 편의점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