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포토

경제는 비틀, 개혁은 표류… ‘한국호’ 미래는 있는가

  • < 사진·김성남 기자photo7@donga.com > < 글·김현미 기자khmzip@donga.com >

경제는 비틀, 개혁은 표류… ‘한국호’ 미래는 있는가

경제는 비틀, 개혁은 표류… ‘한국호’ 미래는 있는가
흥청거리던 테헤란밸리가 돈 가뭄을 겪고 있답니다. 임대료를 감당 못해 떠나는 벤처기업도 많다는군요. 벤처졸부들 덕분에 눈먼 돈 긁어모으던 강남 고급술집들도 줄줄이 문을 닫겠지요.

금고(金庫)는 돈 넣어두는 곳 아닙니까. 그런데 금고에 돈이 없대요. 전문용어로 ‘유동성 위기’라는데 내 돈 넣어두고도 다른 은행 가서 꿔 쓰라니 분통이 터질 수밖에요. 은행은 은행대로 합병이다, 총파업이다 전운(戰運)이 감돌고 갈 곳 몰라 떠도는 부동자금이 200조원이 넘는답니다. 차라리 장롱에 묻어두는 게 속 편할까요.

소비심리 위축으로 미분양 아파트가 속출한다죠. 불야성을 이루던 동대문 남대문 패션상가도 매출이 뚝뚝뚝. 돈이 흘러야 경제파탄을 막을 수 있다지만 또다시 ‘명퇴’와 ‘구조조정’ 칼바람 소리가 들리는 마당에 어느 바보가 돈을 쓰겠어요.

그 많던 돈은 어디로 갔을까. 주머니 얄팍한 ‘보통사람들’의 겨울은 마냥 춥기만 하네요.

▲사진·구조조정 열풍에 휩싸인 서울 명동의 금융가 야경을 주밍(zoomming) 기법으로 촬영했다.



주간동아 2000.12.28 265호 (p6~7)

< 사진·김성남 기자photo7@donga.com > < 글·김현미 기자khmzip@donga.com >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33

제 1233호

2020.04.03

열날 때 이 마스크 쓰면 큰 일 납니다.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