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동아 1426

2024.02.02

임종석 vs 윤희숙, 서울 중·성동갑에서 혈투 예고

임, 전대협 의장 출신 ‘586 운동권’ 상징 vs 윤, KDI 출신 ‘경제통’

  • reporterImage

    최진렬 기자

    display@donga.com

    입력2024-02-04 09:00:01

  • 글자크기 설정 닫기
    “국민의힘 하면 부자를 위한 정당, 자유 같은 프레임이 떠오른다. 반면 더불어민주당(민주당)은 착하고 정직하다는 이미지를 갖고 있었다. 최근 민주당은 이 이미지가 깨진 것 같다. 새 이미지를 구축할 수 있는 인물이 필요한데 지금까지는 잘 모르겠다. 다만 총선을 앞두고 양당이 ‘운동권이 어쩌니’ 하며 싸우는데, 시민 입장에서는 먹고사는 걱정이 큰 만큼 이런 것까지 따질 여력이 없다.”

    서울 성동구에서 붕어빵을 파는 지역 주민 김 모 씨(39)가 1월 31일 “양당의 주요 정책에 대해 떠오르는 것이 없다”며 기자에게 한 말이다. 서울 중·성동갑은 ‘임종석 대 윤희숙’ 빅매치가 전망되는 상황이지만 지역 주민들 반응은 날씨만큼이나 차가웠다. “정치권 유명 인사들이 지역구에 출마하려 한다는 사실 자체는 긍정적으로 본다”면서도 “공약 등을 발표하지도 않은 만큼 더 시간을 두고 봐야 알 것 같다”는 반응도 나왔다.

    변화 기류 이어질까

    임종석 전 대통령비서실장(왼쪽)과 국민의힘 윤희숙 전 의원. [동아DB]

    임종석 전 대통령비서실장(왼쪽)과 국민의힘 윤희숙 전 의원. [동아DB]

    서울 중·성동갑 지역구는 친문재인(친문)계 핵심인 임종석 전 대통령비서실장과 국민의힘 윤희숙 전 의원의 대진이 전망되면서 정치권 이목이 쏠리고 있다. 임 전 실장은 전국대학생대표자협의회(전대협) 3기 의장을 지내 ‘586 운동권’의 상징으로 여겨진다. 반면 윤 전 의원은 한국개발연구원(KDI) 출신 경제 전문가다. 사실상 운동권 대 경제통 대진이 펼쳐지는 셈이다.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은 1월 29일 “임종석과 윤희숙, 누가 경제를 살릴 것 같은가”라고 말하기도 했다.

    두 정치인이 맞붙는 서울 중·성동갑은 민주당 강세 지역으로 꼽힌다. 이 지역구는 20대 총선을 앞두고 신설됐는데, 이후 치른 두 차례 총선에서 모두 민주당 홍익표 원내대표가 보수 정당 후보를 큰 격차로 따돌리고 당선했다. 특히 2020년 21대 총선에선 홍 원내대표가 54.25% 득표율을 기록해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진수희 후보(40.93%)를 15%p 가까운 차이로 따돌리기도 했다(그래프1 참조). 홍 원내대표가 2022년 7월 서초을 지역위원장으로 자리를 옮기면서 중·성동갑은 무주공산이 된 상태다.

    변수는 지역 민심이다. 지난 대선을 기점으로 공고하던 이곳에도 기류 변화가 나타났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선거통계시스템에 따르면 지난 대선 당시 성동구 유권자들은 윤석열 후보와 이재명 후보에 각각 52.7%, 42.8% 지지를 보냈다(그래프2 참조). 지난 총선은 물론, 20대 대선에서 두 후보의 전국 지지율과 서울 지지율보다 보수 정당에 우호적인 수치다. 4·10 총선에서 이전과 달리 민주당 후보를 향한 압도적 지지가 나타나지 않을 가능성이 있는 것이다. 성동구에서 30여 년을 살아온 윤 모 씨(71)는 “이 지역은 전통적으로 민주당이 우위를 보였는데, 최근 동네 분위기는 과거 수준까지는 아닌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윤 대통령 지지율이 부진한 흐름을 보이는 만큼 개표함을 열어볼 때까지는 결과를 알 수 없다는 목소리가 많았다.



    “껍데기” vs “퇴행” 비판전

    두 정치인은 혈투를 예고한 상태다. 윤희숙 전 의원은 1월 28일 서울 중·성동갑 출마를 선언하면서 “이번 선거의 정신은 ‘껍데기는 가라’”라고 말했다. 이어 “민주화운동 경력이라는 완장을 차고, 특권의식과 반(反)시장-반기업 교리로 경제와 부동산시장을 난도질하는 것이 껍데기”라며 임 전 실장을 저격했다. 그는 임 전 실장에 대해 “(경제에 관한) 기본 지식이 없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임 전 실장 역시 윤 전 의원을 겨냥해 “출마 일성으로 운동권 청산을 이야기하는 것은 지나치게 퇴행적”이라고 직격했다. 임 전 실장은 “이번 총선의 시대정신은 ‘윤석열 정권심판’”이라며 정권심판론에 불을 붙이고 있다.

    다만 이 지역구 대진표에 친이재명(친명) 대 비이재명(비명) 간 공방이 막판 변수로 떠올랐다. 최근 서울 중·성동갑에서 조상호 당 법률위원회 부위원장에 대한 경쟁력 조사가 진행된 사실이 알려졌기 때문이다. 조 부위원장은 이재명 대표의 대장동 개발 의혹 관련 재판에서 변호인을 맡는 등 ‘찐 친명’ 인사로 꼽힌다. 야권 내부에서 ‘막판 공천 학살’ 우려가 제기되는 만큼 마지막 순간까지 총선 대진표를 확신할 수 없다는 시각도 많다.

    신율 명지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윤 전 의원이나 김경율 비대위원 등이 국민의힘 후보로 공천될 경우 정권심판론 대 운동권심판론 구도가 나올 수도 있다”고 말했다. 신 교수는 “여론조사에 따르면 2030세대와 60대에서 ‘586 퇴진’에 대한 긍정 여론이 높게 나타났다”며 “이 경우 국민의힘 입장에서는 세대포위론 효과를 기대해볼 만하다”고 덧붙였다.



    최진렬 기자

    최진렬 기자

    안녕하세요. 주간동아 최진렬 기자입니다. 산업계 이슈를 취재하고 있습니다.

    ‘비명횡사’에 요동치는 제3지대

    [영상] 염승환 이사 “저PBR 대장주는 보유 현금 많은 현대차”

    댓글 0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