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뉴스브리핑

삼성 vs CJ ‘가문의 전쟁’ 심화 外

삼성 vs CJ ‘가문의 전쟁’ 심화 外

삼성 vs CJ ‘가문의 전쟁’ 심화

삼성 vs CJ ‘가문의 전쟁’ 심화 外
고(故) 이병철 삼성그룹 창업주에 뿌리를 둔 삼성그룹(이하 삼성)과 CJ그룹(이하 CJ)의 갈등이 격화할 조짐이다. 2월 23일 CJ는 삼성물산 직원이 이재현 회장을 미행했다며 삼성에 공식 사과를 요구했다. CJ는 “2월 21일 오후 이 회장 집 앞에서 이 회장을 며칠간 미행해오던 사람의 자동차와 고의로 접촉사고를 내고 붙잡은 뒤 신분을 확인한 결과, 삼성물산 직원임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CJ는 김씨를 업무 방해 등의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다.

이 회장은 이병철 창업주의 장손으로, 얼마 전 이건희 삼성 회장을 상대로 7000억 원대 상속분 청구 소송을 제기한 이맹희 씨의 아들이다. CJ의 공식 사과 요구에 삼성 측은 “사실관계를 확인해봐야 한다”며 반응을 자제한다. 하지만 재계에서는 이번 사건이 이맹희 씨가 제기한 소송에 대해 삼성이 ‘조급함’을 드러낸 것 아니냐는 해석을 내놓는다. 만약 이씨가 소송에서 이길 경우, 삼성의 지배구조가 흔들리면서 이재용 삼성전자 사장으로의 경영권 승계에도 차질이 빚어질 개연성을 전혀 배제할 수 없기 때문이다. 한편 이번 ‘미행 사건’으로 삼성과 CJ의 오랜 앙금이 새삼 화제다. 1994년 삼성과 CJ(당시 제일제당)가 계열분리를 할 당시, 한남동 이건희 회장 집에서 바로 옆에 있는 이재현 회장 집 정문이 보이도록 CCTV를 설치해 출입자를 감시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바 있다. 논란이 되자 삼성은 CCTV를 없앴다. 가지 많은 나무 바람 잘 날 없고, 첫 단추 잘못 끼우면 두고두고 문제라더니.

한미 FTA 3월 15일 0시 공식 발효

삼성 vs CJ ‘가문의 전쟁’ 심화 外

박태호 외교통상부 통상교섭본부장.

2월 21일 외교통상부는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이 3월 15일 0시부터 발효된다”고 발표했다. 미국이라는 거대시장과의 자유무역협정은 경제뿐 아니라, 우리 사회 전반에 적잖은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전문가들은 상호 교역 및 투자 확대 등으로 고질적인 규제와 불합리한 관행이 개선될 것이라고 기대하는 한편, 관세 철폐 등이 가져올 대외경쟁력 취약 산업의 붕괴, 빈부격차 확대를 우려한다. 정부는 “민관 합동 FTA 종합지원센터를 마련하고, 농·축·수산업과 취약 업종에 대한 지원도 이행해나가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야당이 계속해서 ‘재협상 무산 시 폐기’ 주장을 펴는 상황이라, 한미 FTA라는 거대 물결을 목전에 둔 기업과 국민은 혼란스럽다. ‘애정남’을 부를 수도 없고.



탈북자 송환 한중 긴장감 고조

삼성 vs CJ ‘가문의 전쟁’ 심화 外
탈북자 송환 문제로 한국과 중국 외교가에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다. 한국이 탈북자를 인도적으로 처리해야 한다며 압박하는 데 대해 중국이 “경제적 문제로 북-중 국경을 넘은 불법 월경자는 있어도 난민은 없다”며 “원칙적으로 북한과 상의할 문제”라고 맞서기 때문이다. 북한 인권단체들에 따르면, 중국 정부는 최근 탈북자 수십 명을 붙잡아 북송 절차를 진행 중이다. 이에 항의하며 연일 주한 중국대사관 앞에서 시위가 벌어지고 있다. 이명박 대통령은 2월 22일 취임 4주년 특별기자회견에서 “중국 정부는 탈북자가 범죄자가 아닌 이상 국제규범에 따라 처리하는 것이 옳다”고 언급했다. 전문가들은 “한동안 양국 간 대립이 불가피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류스타가 나서도 안 되는 민감한 문제.

올림픽축구 대표팀 7회 연속 본선 진출

홍명보 감독이 이끄는 한국 올림픽축구 대표팀이 7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의 쾌거를 이뤘다. 대표팀은 2월 22일 오만 무스카트에서 열린 2012년 런던올림픽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A조 5차전에서 오만 대표팀을 3대 0으로 이겼다. 이날 승리로 대표팀은 3월 14일 카타르와의 마지막 경기 결과에 관계없이 조 1위를 확정했다. 경기 시작 14초 만에 터진 남태희의 선제골 이후 시종 우세한 경기를 펼친 대표팀은 후반 박종우와 백성동의 추가골로 승리를 자축했다. 무패행진 끝에 올림픽 본선 티켓을 거머쥔 한국 축구의 좋은 기운이 최강희 감독이 이끄는 월드컵 대표팀에도 활력을 불어넣길 기대해본다. 월드컵 대표팀은 2월 29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쿠웨이트와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3차전 마지막 경기를 치른다. 닥치고 승리!



주간동아 826호 (p8~8)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85

제 1285호

2021.04.16

“6월 이후 유동성 빠지면 알트코인 쪽박 위험”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