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한상혁의 ‘패션, 걸어오다’

패션 공부하려는 당신 당장 잡지를 펴라

  • 한상혁 hansanghyuk@hotmail.com

패션 공부하려는 당신 당장 잡지를 펴라

패션 공부하려는 당신 당장 잡지를 펴라

패셔니스타의 첫걸음은 패션 잡지를 읽는 데서 시작한다.

저녁 8시부터 시작한 친구들과의 술자리가 새벽까지 이어졌다. 우리는 1990년대 가요를 시작으로 사회주의와 공산주의, 세르주 갱스부르의 음악과 영화 그리고 그가 사랑한 여자들에 대해 이야기했다. 섬세하게 흔들렸던 탁자 위 촛불의 움직임, 친구가 실수로 떨어뜨린 숟가락의 명쾌한 소리, 한참을 웃다가 갑자기 찾아온 침묵의 시간이 좋았다. 하지만 무엇보다 11시가 넘어 합류한 친구의 몸에서 나는 강한 후추 향이 좋았고, 가장 또렷하게 기억에 남았다. 아마도 모임에 오기 전 후추를 듬뿍 넣은 음식을 먹었으리라.

아침, 약간의 숙취가 남은 몸을 이끌고 회사로 향했다. 오후에는 모처럼 여유로움 속에 패션 잡지 하나를 손에 들었다. 잡지를 읽는 것은 교수님이 새로운 논문을 읽는 것과 같은 일이다. 그러고 보니 ‘패션 디자이너가 참 좋은 직업이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먼저 마크 제이콥스의 향수 광고가 눈에 들어왔다. 전문 모델을 쓰지 않고 마크 제이콥스가 직접 나서서 누드를 찍었다. 불현듯 그 향기가 궁금해졌다. 한참을 넘기다 그 향수에 대한 기사를 접했다. 머스키하고 스파이시한 향, 후추 향을 매우 좋아하는 마크 제이콥스의 개인적인 취향을 반영했다는 내용이었다. 어젯밤 내가 느낀 그 단단하고 섹시한 후추 향이 마크 제이콥스의 새 향이었구나 생각하니 웃음이 나왔다.

패션 잡지 구독은 패션에 대한 정확하고 객관적인 눈을 키울 수 있는 가장 간단하면서도 좋은 방법이다. 많은 사람은 근육질의 단단한 몸매를 갖고 싶어 한다. 또한 외국어를 잘하고 싶어 하는 것처럼 옷도 멋있게 입으려 한다. 근육질의 멋진 몸매를 갖춘 외국인을 만나 주눅 들지 않는 어학실력을 발휘하려면 꾸준히 운동하고 공부해야 한다. 패션도 그렇다. 단기적으로 매달리기보다 한 달에 한 권이라도 패션 잡지를 꾸준히 구독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패션 잡지 구독에는 약간의 방법이 필요하다. 첫 번째는 반드시 돈을 주고 구입해서 봐야 한다. 무언가를 구입한다는 것은 비용과 시간을 내야 하는 일인 데다 여러 종류의 잡지를 고르다 보면 패션에 좀 더 관심을 가질 수 있기 때문. 또한 패션 잡지는 모두 아트디렉터가 한 땀 한 땀 최고의 실력으로 만들어 소장 가치가 충분한 비주얼 작품이다. 두 번째는 남성이면 남성지, 여성이면 여성지를 구입하는 것이 좋다. 패션은 자신이 입고 싶은 것에서 시작하는 것이다. 세 번째는 운동이나 어학처럼 꾸준히 하나의 잡지를 구독하는 것이 좋다. 처음 한두 달은 기사 내용과 용어가 낯설겠지만, 몇 개월 넘어가면 자신도 모르게 사고 싶은 구두의 색과 모양이 생긴다. 마지막으로 잡지 맨 앞쪽의 편집장 혹은 에디터의 글을 꼭 읽어보길 바란다. 우리가 영화를 선택할 때 감독에 대한 신뢰를 바탕으로 하는 것과 비슷한 이치다. 자, 이제 자신에게 맞는 패션 잡지를 선택해보자.



패션 공부하려는 당신 당장 잡지를 펴라
*한상혁·제일모직 남성복 부문 엠비오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2010년 ‘코리아 라이프 스타일 어워드’에서 ‘올해의 브랜드’와 ‘디자이너’ 상을 동시에 수상했다. ‘소년의 꿈’을 가진 ‘단정한 청년’이 그가 추구하는 이미지다.



주간동아 793호 (p72~72)

한상혁 hansanghyuk@hotmail.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93

제 1293호

2021.06.11

홈술로 늘어난 와인병, 재활용 골칫덩이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