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고규홍의 포토 에세이

사람의 향기, 편백나무에 실려왔다

숲/이/말/을/걸/다/

  • 고규홍 www.solsup.com

사람의 향기, 편백나무에 실려왔다

사람의 향기, 편백나무에 실려왔다
산그늘 깊은 곳, 찬바람 사이로 스며드는 봄볕이 따사롭다. 나무 심은 한 사람의 뜻을 따라 숲길을 걸어 오른다. 편백나무 이파리의 푸름을 따라 걸음걸이가 가벼워진다. 편백 향 맵싸하게 코끝에 머무를 즈음, 아침 안개 걷히고 바람 더 포근해진다.

빽빽이 자란 편백과 삼나무는 50년 전 이 산을 오르던 한 사내가 하나 둘 심은 나무다. 청년 임종국. 맨손으로 이 아름다운 숲을 일궈낸 그는 숲을 남기고 이승을 떠났다. ‘조림왕’이라는 이름만 남았다.

세월 따라 사람은 떠났지만, 나무는 남아 큰 숲이 됐다. 나무들은 살 자리가 모자랄 만큼 융융하게 몸피를 키웠다. 숲을 지키는 사람들이 조심스레 솎아베기를 했고, 숲은 싱그러운 잎과 아름다운 향으로 사람을 부른다.

그 숲의 향에 사람의 향기가 담겼다. 영원한 청년 임종국의 직수굿한 손길도 느껴진다. 편백 향을 통해 건네오는 사람의 향기는 천년만년 이 숲에 살아남을 것이다. 사람이 매양 나무보다 아름다운 건 아니지만 이곳, 장성 축령산 편백 숲에서만큼은 사람의 향기가 필경 숲의 향기보다 아름답다.

★ 숲과 길 ★



이름 장성 축령산 편백 숲

위치 전남 장성군 서삼면 모암리, 북일면 문암리 일대

면적 총 779ha(국유림 240ha, 사유림 539ha)



주간동아 2010.03.02 725호 (p70~71)

고규홍 www.solsup.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8

제 1218호

2019.12.13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