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PERFORMANCE

‘통장’으로 키우는 여자들의 우정

‘오월엔 결혼할 거야’

  • 현수정 공연칼럼니스트 eliza@paran.com

‘통장’으로 키우는 여자들의 우정

‘통장’으로 키우는 여자들의 우정
‘우정’이란 단어는 남성들의 전유물인 것처럼 여겨져왔다. 그렇지만 알고 보면 여성들의 유대감이야말로 유연하면서도 견고하다. 요즘 드라마나 영화뿐 아니라 연극에서도 여성들의 삶을 ‘내숭’ 없이 보여주는 공연을 심심찮게 찾아볼 수 있다. 특히 여성들의 우정을 전면에 내세운 작품이 많은데, 연극 ‘오월엔 결혼할 거야’가 그러한 예다.

그런데 다시 잘 들여다보면, 극을 이끌어가는 것이 ‘우정’이 아닌 ‘통장’이라는 사실을 발견할 수 있다. 이 작품에서 세 명의 여고 동창생이 소싯적 철없이 저지른 일이 있었으니, 바로 가장 먼저 결혼하는 사람에게 적금을 몰아주기로 한 소박한 결혼계다.

그러나 10년이나 지난 지금 한 명이 몰아서 받을 돈은 자그마치 ‘삼천팔백이십오만원’으로 불어난 상태. 그런데 세 친구 중 지희(정목연 분)가 한 달 뒤인 6월에 결혼하겠다는 폭탄선언을 한 것이다. 게다가 그녀는 통장을 고스란히 자기 몫으로만 쓰겠다는 살벌한 이야기를 늘어놓는다.

이쯤 되자 다른 두 친구인 세연(박선민 분)과 정은(황선화 분)은 빛의 속도로 모든 일을 처리해 자신들이 먼저 5월 안에 결혼할 수 있으리라는 불가능한 꿈을 꾼다. 그러나 세 친구의 결혼 프로젝트는 모두 해프닝으로 마무리된다. 오히려 이러한 과정을 통해 견고해진 것은 그들의 우정이다.

이 연극의 장점은 재미와 페이소스를 두루 갖췄다는 것이다. 코믹하고 극단적인 설정임에도 이 작품이 진솔하게 와닿는 것은 바로 인물들의 캐릭터와 대화에서 현실감이 묻어나기 때문이다.



상황이 극단적으로 꼬였다가 풀어지는 뻔한 설정이지만, 옆집 수다쟁이 아가씨들의 걸쭉한(?) 대화를 엿듣는 듯한 사실적이고 재치 있는 대사는 묘미를 제공한다. 잘 짜인 단막 시트콤 같은 연극 ‘오월엔 결혼할 거야’는 현재 뮤지컬로도 각색돼 나란히 공연 중이다.

이 연극은 사랑이 인생의 최대 이슈인 20대 말의 영혼들에게 공감대를 자아낸다. 대단한 직장을 갖기도, 한 남자의 마음에 들기도 힘든 ‘찌질한’ 현실을 공유하며 서로를 보듬는 세 친구의 우정이 정감을 느끼게 한다. 섬세하고 깊은 감정을 담은 황선화의 연기와 변신을 반복하며 남자 역을 모두 소화하는 민동환의 재치가 돋보인다. 8월30일까지 대학로 나온씨어터(02-3675-3677)



주간동아 2009.08.11 698호 (p88~88)

현수정 공연칼럼니스트 eliza@paran.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