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SPORTS

귀한 몸 머리카락 보일라?

맨유 방한 스폰서 행사만 가득 … 호텔서도 두문불출, 술·음식은 맨유서 엄격 통제

  • 임성일 월간축구 베스트일레븐 차장 lastuncle@soccerbest11.co.kr

귀한 몸 머리카락 보일라?

귀한 몸 머리카락 보일라?

7월23일 오후 서울 한강시민공원 반포지구에서 열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대 서울시 글로벌 홍보대사팀의 ‘자선 드림매치’에 참석해 한 어린이와 패싱 연습을 하는 박지성 선수(맨 오른쪽).

세계에서 가장 유명하고 인기 있는, 그리고 가장 강한 축구클럽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가 3박4일간의 ‘짧고 굵은’ 방한 일정을 소화했다. 맨유 선수단이 입국한 것은 7월22일 오후 7시경이고 떠난 것은 25일 오전.

실질적인 한국 체류 기간은 7월23~24일 이틀이다. 짧은 일정 탓에 맨유 방한을 준비한 관계자들은 이 이틀을 최대한 알차고 분주하게 활용해야 했고, 이에 따라 맨유와 관련된 공식, 비공식 행사가 쉴 틈 없이 이어졌다.

특히 박지성은 ‘어쩔 수 없이’ 가장 큰 ‘희생양’이 됐다. 2007년 첫 방한 때 부상으로 목발을 짚고 있었던 박지성은 이번엔 ‘제대로’ 뛰어다니며 한국 팬들에게 기량을 뽐내야 했다. 실제로 그는 수상택시를 타고 한강을 넘나들며 동분서주했다.

박지성은 7월23일 오전 10시 맨유 훈련에 참가한 뒤 오후 3시 한강시민공원 반포지구 특설무대에서 열린 ‘자선 드림매치’에 오세훈 서울시장, 월드스타 비와 함께 등장했다. 하지만 이 행사에 참석하기 무섭게 두 사람을 남겨둔 채 먼저 자리를 떠야 했다. 한 시간 뒤 서울 청구초교 운동장에서 진행될 ‘맨유 사커스쿨’에 참가하기 위해서였다.

이 행사를 마친 뒤 박지성은 맨유의 요식업 파트너 ‘맨유 F·B코리아’가 마련한 맨유 레스토랑 론칭장으로 향했다. 그는 퍼거슨 감독과 함께 ‘어색한 웃음’으로 사진촬영을 마친 뒤 식사를 했다.



맨유의 살인적인 스케줄은 맨유 구단 측이 스폰서들을 배려하기 위해 마련할 수밖에 없는 불가피한 경우였지만, 세계적인 스타들을 한꺼번에 만날 수 있으리라 기대하고 가슴 벅차하던 팬들에게는 허전함을 남겨줬다. 그들에게 건넨 거액의 개런티를 떠올리면 ‘본전’ 생각이 날 정도.

홈팀 FC서울보다 맨유에 뜨거운 환호

메인 이벤트인 FC서울과의 평가전은 상당히 만족스러웠다. 팬들의 반응은 뜨거웠고, 시종일관 팽팽하던 경기 내용도 좋았다. 2007년에 비해 곱절 이상 오른 티켓 가격(가장 싼 4등석이 4만원, VIP석은 30만원)에도 관중석은 거의 채워졌다.

FC서울 세뇰 귀네스 감독조차 “부임 후 서울월드컵경기장이 가득 찬 것은 처음 본다”고 말했을 정도. 필자도 실로 오랜만에 보는 진풍경에 ‘감동’해 일부러 기자석을 떠나 관중석 꼭대기에서 장관을 목격했다. 그 순간 빈자리가 더 많았던 국가대표팀 A매치 때의 관중석 모습이 ‘오버랩’돼 재미있는 경기를 보면서도 마냥 탄성을 지르진 못했다. 경기 시작 전후로는 다소 아쉬운 생각이 들었다. 홈팀 FC서울이 후반 초까지 2대 1로 앞서는 흥미로운 상황이 펼쳐졌지만, 경기 내내 관중의 포커스는 맨유 선수들에게 맞춰졌기 때문이다.

귀한 몸 머리카락 보일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웨인 루니 선수(오른쪽)와 FC서울 김진규 선수가 볼을 다투고 있다.

물론 친선경기이고, 맨유의 세계적 축구스타들에 대한 국내 팬들의 호감도가 얼마나 높은지 모르는 건 아니다. 그러나 세계적 스타군단과 맞붙어 이기고 있는 상황에서도 FC서울 선수들이 관심의 ‘초점’이 되지 못한 것은 선수들에게는 커다란 아쉬움으로 남을 듯하다.

철통경비에 식사까지 통제

더구나 골을 성공시킨 일부 맨유 선수가 한국인을 조롱하는 듯한 세리머니를 펼치고 경기 종료 후 맨유 선수들이 간단한 코멘트 하나 남기지 않은 채 서둘러 믹스트존(기자들과 인터뷰를 나누는 곳)을 빠져나가 뒷맛은 더욱 개운치 않았다.

이런 씁쓸한 기분을 느꼈더라도 축구팬의 처지에서 맨유 선수들의 일거수일투족을 지켜보는 일은 큰 기쁨일 터. 그들의 축구장 밖 생활에 대해서도 궁금해하는 팬들이 많았다.

맨유 구단은 초특급 호텔인 서울 신라호텔에서도 귀빈 전용인 15, 16, 17층을 통째로 빌렸다. 이곳의 방은 모두 97개. 그중 맨유 구단은 약 20개의 방을 사용했다. 또 보안을 의식해 한국에 도착하기도 전에 방 열쇠를 선수들에게 지급했다. 만일 골수 팬들이 호텔 내부로 진입하는 데 성공했더라도 그들이 묵는 방을 찾아내려면 진땀을 흘려야 했을 것이다.

맨유 측이 이와 별도로 18층의 방 하나를 예약했다는 소문도 들렸다. 흡연이 가능한 방으로 추가 예약했다는 설이 유력하다. 이는 선수 가운데 누군가가 담배를 피울 수도 있다는 의미. 맨유 구단의 호랑이 같은 퍼거슨 감독 체제 아래서 담배를 피우고도 살아남고 인정받는 선수가 누구인지 궁금해지는 대목이다.

철통 경호에 호텔 측의 강도 높은 보안 유지 탓에 선수들이 호텔에서 어떻게 지냈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7월22일 저녁에 입국해 이틀 뒤 경기를 치르는 짧은 일정이었던 만큼 대다수의 맨유 선수들은 자기 방에서 휴식을 취했을 것으로 보인다. 선수들은 호텔 내 수영장과 피트니스 센터에도 전혀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고 한다.

선수들은 맨유 측이 사전에 호텔에 전달한 식단 가이드라인대로 식사했다고 전해진다. 식사엔 기름기가 포함된 드레싱류와 감자칩 같은 튀김 음식이 일절 나오지 않았고, 여름철 더운 날씨에 부패하기 쉬운 조개 또는 해물을 활용한 음식도 포함되지 않았다고 한다. 간단한 주류가 비치된 객실 미니바도 텅텅 비우게 했다. 선수들은 파스타, 라자냐, 오리 요리 등을 주로 먹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렇게 맨유의 두 번째 방한 행사가 끝났다. 많은 축구 팬들이 ‘언제 또 그들을 볼 수 있으랴’ 하는 마음으로 선수들의 움직임 하나하나에 관심을 쏟았다. 그러나 앞으로 그들이 또 한국을 찾는다면 좀 덜 호들갑스러웠으면 좋겠다는 바람이다. 맨유의 방한 일정. 대체로 좋았지만 좀 과했다.



주간동아 2009.08.11 698호 (p74~75)

임성일 월간축구 베스트일레븐 차장 lastuncle@soccerbest11.co.kr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8

제 1218호

2019.12.13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