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하종대 특파원의 天安門에서

중국과 대만의 호사다마

  • 동아일보 베이징 특파원 orionha@donga.com

중국과 대만의 호사다마

호사다마(好事多魔)라고 했던가. 요즘 중국과 대만 사이가 이런 형국이다. 지난 3월 마잉주(馬英九) 대만 총통의 집권 이후 대만과 중국은 대립과 갈등의 시대를 마감하고 화해와 협력의 시대로 접어들었다. 마 총통은 중국이 가장 싫어하는 ‘대만 독립의 길’을 포기하고 대만과 중국의 공존을 천명했다.

후진타오(胡錦濤) 중국 국가주석 역시 대만과의 유화정책에 나섰다. 특히 올해 6월엔 절반은 정부 기관 격인 중국 해협양안관계협회(海協會·해협회)와 대만 해협교류기금회(海基會·해기회)가 9년 만에 대화 창구를 복원하고, 양안(兩岸·중국과 대만) 사이에 주말 전세기를 운항하기로 하는 등 본격적인 화해의 물꼬를 텄다. 마 총통은 한술 더 떠 중국과의 정상회담과 평화협정 체결을 다음 단계 목표로 제시했다. 경열정랭(經熱政冷)의 차원을 넘어 경열정열(經熱政熱)의 본격적인 평화정착 단계로 진입하겠다는 의지다.

이런 양안의 화해 무드에 처음으로 찬물을 끼얹은 것은 9월에 터진 중국의 멜라민 사태다. 중국에서 수입한 분유와 식품 첨가물에서 줄줄이 멜라민이 검출돼 대만 업체들이 피해를 보고 대만 사회에 중국 식품에 대한 불신이 광범위하게 퍼지자, 중국과의 화해정책을 추구하던 대만 정부의 계획에도 제동이 걸리게 됐다.

양안 화해 무드 잠시뿐 … 멜라민 파동과 대만의 무기 수입 문제로 다시 급랭

나아가 10월 초 미국이 무려 64억6000만 달러(약 8조8000억원)에 이르는 최신식 무기를 대만에 팔기로 하자, 중국은 미국에 강력 항의했다. 대만의 무기 구입은 비록 마 총통이 독립을 추구하지 않겠다는 ‘불독(不獨·불독립)’노선이긴 하지만, 또 한편으로는 대륙과의 통일도 바라지 않는 ‘불통(不統·불통일)’임을 드러내는 것으로 읽힌다.



또 10월21일에는 학술 세미나 참석차 대만을 방문 중이던 중국 해협회의 장밍칭(張銘淸) 부회장이 타이난(臺南)의 공자묘를 찾았다가 대만 야당 소속의 타이난 시의원들에게 봉변을 당하는 일까지 벌어졌다. 대만 정책을 총괄하는 중국 국무원 대만사무판공실은 이날 강한 유감을 표시하며 대만 정부에 관련자들을 엄벌하라고 강력히 요구했다.

이 일로 10월 말 또는 11월 초로 예정된 천윈린(陳雲林) 해협회장의 대만 방문 일정이 재조정될 가능성이 매우 커졌다. 이래저래 마 총통 집권 이후 급속히 가까워진 중국과 대만의 관계가 뒤틀릴 사안이 연이어 터지는 바람에 양안 화해 노선의 앞날이 불투명해졌다.



주간동아 2008.11.04 659호 (p63~63)

동아일보 베이징 특파원 orionha@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8

제 1218호

2019.12.13

“긴 터널 빠져나오자 우울의 고장”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