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COVER STORY|‘위기의 초딩’ 여름방학 구출 대작전

아이와 머리 맞대고 생활계획표부터 짜라

무리하지 않고 성적 올리는 효과적인 방학 학습법

  • 김소희 교육 컨설턴트·‘아이의 미래를 디자인하는 강남엄마’ 저자

아이와 머리 맞대고 생활계획표부터 짜라

아이와 머리 맞대고 생활계획표부터 짜라

꼼꼼한 생활계획표는 보람찬 방학으로 이끄는 훌륭한 지표가 된다. 사진은 여름방학 생활계획표를 짜고 있는 초등학생들.

방학식을 마치고 교문을 나서는 아이들의 표정은 한결같다. 방학 동안 친구들과 놀 계획 잡고 가족과 어디로 여행 갈지 신나게 떠든다. 하지만 들뜬 기분도 잠시. 집에 오면 엄마에게 성적표를 내밀고 눈치를 살핀다. 엄마는 과목별 평가도 읽어보고 동그라미 숫자를 헤아리면서 한 학기 동안 아이가 얼마나 열심히 공부했는지 생각한다. 과목별 평가는 엄마의 가슴이 덜컥 내려앉을 만큼 심각한 수준이 아니니 마음이 놓인다. 하지만 동그라미로 표시된 초등학교 성적표는 아이의 수준을 가늠하기 어려워 불안을 떨쳐버릴 수 없다.

이렇게 시작되는 방학은 부모에게 새로운 도전의 시간이기도 하다. 규칙적인 생활을 통해 아이의 부족한 부분을 채우고 다음 학기를 준비시켜야 하기 때문이다. 물론 이 계획이 부모의 생각이지 아이의 생각은 아니어서 방학 동안 느슨해지려는 아이와 전쟁을 치르게 마련이다.

오전·오후 할 일 명확히 … 밤에 ‘여유시간’ 갖기 필수

학교와 학원을 오가며 바쁜 생활을 하던 큰아이가 방학 때는 느긋하게 누워 읽고 싶었던 책도 읽고 책 읽기 싫어하는 작은아이의 독서습관도 잡고 싶은 것은 모든 부모의 바람이 아닐까? 어디 독서뿐이랴! 체력도 단련시키고 다음 학기에 배울 내용도 공부하고 남들 다 하는 체험학습도 해야 하니, 할 일은 많은데 시간이 턱없이 부족하다. 여기에 집 사정까지 겹치면 마음뿐이었지 한 것도 없이 개학날을 맞게 된다.

정말 ‘무리하지 않고 성적 올리는’ 묘안은 없는 것일까? 물론 있다. 그 해답은 방학계획표에 있다. 방학식을 하기 전 학교에서는 아이들에게 계획표를 작성해서 내라고 한다. 방학 전에 제출하는 계획표는 가벼운 마음으로 작성하는 경우가 대부분이어서 실천할 수 있는 구체적인 계획은 아니다. 따라서 아이와 함께 머리를 맞대고 방학목표를 정한 뒤 주간계획표를 꼼꼼히 작성하면 무리하지 않으면서 실력도 올리는 보람찬 방학을 보낼 수 있다.



1단계 : 방학목표 세우기

방학목표는 아이와 부모 각자가 생각하는 목표에 대해 이야기를 나눈 뒤 정확한 목표를 정한다.

아이 : “이번 방학에는 친구들과 축구하고 싶어요.” “과학실험도 하고 싶고요.”

엄마 : “2학기에 배울 내용과 관련된 책을 읽어보자.” “2학기 수학공부도 좀 해야지!”

아빠 : “아빠 휴가 때 자연체험이나 역사체험을 하는 건 어때?”

모두 : “이번 방학에는 축구, 2학기 교과서에 나온 책 읽기, 과학실험, 수학공부, 체험활동, 문화생활을 하기로 하자.”

2단계 : 과목별 집중 요일 정하기

아이 : “수학은 일주일에 두 번 집에서 문제집 푸니까 이틀.”

엄마 : “영어는 일주일에 두 번 학원 가니까 이틀, 하루는 집에서 영어책 읽고 테이프 듣는 것이 어때?”

아빠 : “축구는 친구들과 일주일에 몇 번 할래?” “매일 자유시간에 할까, 주말에 할까?”

아이 : “과학실험은 일주일에 몇 번 해요?” “책은 언제 읽어요?”

모두 : “화·목에 수학, 월·수·금에 영어, 축구는 자유시간, 과학실험은 토요일, 책은 매일.”

3단계 : 오전과 오후 할 일 나누기

오전 시간대는 방학 동안 하고 싶은 일 중심으로 정하고, 오후 시간대는 평소 다니던 학원과 공부 일정대로 활동한다.

아이 : “매일 점심 먹고 친구들과 축구 한 시간 할래요.”

엄마 : “아침시간에 화, 목은 수학문제집 풀고 월, 수, 금은 영어책 읽고 테이프 듣자.”

아빠 : “과학은 토요일 오전에 인터넷 ‘사이버실험실’에서 하고 아빠랑 함께 집에서 직접 해보자.”

엄마 : “일요일과 휴가 때 박물관, 수목원에 가자.”

4단계 : 아이가 직접 활동시간 정하기

활동별 시작과 끝 시간은 아이가 직접 정하도록 한다. 단, 처음 정한 계획이나 시간이 적절하지 않으면 언제든지 고칠 수 있어야 한다. 계획을 실천하지 못하면서 이 핑계, 저 핑계 대며 변명하는 것을 막고, 다시 실천 가능한 시간표로 수정하게끔 한다.

아이 : “영어학원 숙제시간을 늘려야겠어요. 1시간 더 필요해요.”

엄마 : “계획표에 정해놓은 시간을 지우고 다시 써라. 그럼 무슨 시간을 1시간 줄여야 할까?”

아이 : “여유시간을 1시간 줄일게요.”

5단계 : 밤 시간대 ‘여유시간’ 정하기

‘여유시간’은 말 그대로 자신이 하고 싶은 일을 하는 시간이다. 원래 목적은 ‘독서시간’이지만 ‘독서시간’이라는 어감이 책 읽고 싶은 생각을 사라지게 하니 이름을 달리 부르기로 한다. ‘여유시간’은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같은 시간대로 정하는 것이 좋다. 물론 ‘여유시간’의 양은 아이가 정한다. 그 시간에 TV만 보지 않게 하면, 심심한 아이가 거실에 흩어져 있는 책에 관심을 갖게 된다. 오늘은 책 제목만 보더라도 내일은 책장을 넘기기도 한다. 매일 반복되는 시간이니 결국 책 읽는 재미에 빠지게 된다.

이제 막 방학이 시작됐다. 늦었다고 생각하지 말고, 온 가족이 모여 앉아 방학목표도 세우고 실천 가능한 계획표도 짜보는 건 어떨까. 보람찬 방학으로 이끄는 지표가 될 것이다.



주간동아 2008.08.05 647호 (p42~43)

김소희 교육 컨설턴트·‘아이의 미래를 디자인하는 강남엄마’ 저자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