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주목! 이 프로그램|‘하드보일드 과학수사극 KPSI’ 슈퍼액션 토 밤 12시

경찰청 과학수사대 활약상 그린 팩션

  • 손주연 자유기고가

경찰청 과학수사대 활약상 그린 팩션

경찰청 과학수사대 활약상 그린 팩션

‘과학수사극 KPSI’의 한 장면.

1월12일 시작한 슈퍼액션의 ‘하드보일드 과학수사극 KPSI’(Korea Police Scientific Investigation·한국 경찰 과학수사)가 평균시청률 1.47%, 1분 단위 최고시청률 1.97%를 기록하며 쾌조의 출발을 보였다(AGB 닐슨미디어 리서치, 케이블 유가구 기준). 이는 슈퍼액션이 자체 제작한 드라마 시청률 중 가장 높은 수치다. 용의자의 옷에 묻은 족적을 채취하는 과정과 혈흔을 찾기 위해 스프레이와 특수안경을 사용하는 모습 등 미국의 인기 수사 드라마 ‘C.S.I’에서나 볼 수 있을 법한 화려한 장면들이 시청자들의 호응을 이끌어낸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해 슈퍼액션의 이충효 팀장은 “KPSI라는 흥미로운 소재와 사실과 허구를 접목한 팩션(Faction) 과학수사극이라는 포맷이 시청자들에게 크게 어필한 것 같다”며 “방송제작 시스템과 영화제작 시스템을 접목하는 방법을 채택해 편당 4500만원이라는 효율적인 제작비를 들여 1% 넘는 시청률을 올렸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전했다.

KPSI는 우리나라 경찰청 과학수사대의 활약상을 다룬 8부작 TV시리즈로, 실제 일어난 사건과 수사 과정을 토대로 만들었다. MBC ‘느낌표 : 아시아 아시아’(공동연출), 스토리온 ‘이 사람을 고발합니다’(공동연출)의 이상헌 감독이 연출하고, ‘남자 셋 여자 셋’ ‘올드미스 다이어리’의 임수미 작가와 ‘일요일 일요일 밤에’ ‘느낌표’의 정인환 작가가 극본을 썼다. 여기에 30년 연기 경력의 베테랑 기주봉과 김광영 염지윤 정이안 등 개성 있는 배우들이 주연을 맡았다.

이 드라마의 특징은 국내 최초로 우리나라의 다양한 과학수사 기법이 소개된다는 점이다. 슈퍼액션 한 관계자는 “미국 드라마에서나 볼 수 있었던 지문과 족적 채취, DNA 판독 등 첨단장비를 동원한 수사 과정을 한눈에 볼 수 있을 것”이라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한편 첫 회를 감상한 시청자들은 KPSI가 보여준 한국형 과학수사 기법 외에도 “드라마 곳곳에 나오는 담당 형사의 실제 인터뷰가 수사과정의 신뢰도를 높여줘 좋았다”고 호평했다.



범죄사건을 실제로 보는 듯한 현장감도 이 드라마의 장점이다. 첫 회를 본 시청자 대다수가 사건현장을 보는 듯한 사실감을 시청소감으로 내놓았다. 이는 ‘C.S.I’의 전매특허로 꼽히는 클로즈업 화면 기법을 최대한 활용한 까닭으로 보인다.

2월2일에는 화성의 한 풀숲에서 머리와 양팔이 없는 불에 탄 시체가 발견되면서 일어나는 세 번째 에피소드 ‘IQ 180, 천재적 지능범과 과학수사의 대결’이 방송된다. 그 밖에 성범죄로 위장된 강도 살인사건, 의대 진학을 꿈꾼 20대 청년의 빗나간 살인, 이혼 앞에 무너진 남편의 돌이킬 수 없는 범행 등 잔혹한 살인사건이 3월8일까지 이어질 예정이다.



주간동아 2008.02.05 622호 (p85~85)

손주연 자유기고가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