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스포츠 뒷마당

박찬호와 최희섭 닮은꼴 반려자

  • 김성원 JES기자 rough1975@jesnews.co.kr

박찬호와 최희섭 닮은꼴 반려자

‘글로벌 가족’. ‘예린 아빠’ 박찬호(뉴욕메츠)와 야스다 아야의 ‘장래 남편’ 최희섭(탬파베이)을 굳이 교집합으로 묶자면 이렇게 얘기할 수 있지 않을까.

박찬호의 아내 박리혜 씨는 알아주는 ‘국제인’이다. 리혜 씨는 일본에서 자라 뉴욕에서 요리학교를 나왔다. 일본 후요그룹의 후계자 중 한 사람으로 알려진 아야 씨는 미국에서 활동하는 스포츠방송 리포터. 이들은 일본에서 태어나 미국에서 공부한 뒤 대한해협 건너 한국 남자를 반려자로 만났다는 공통점이 있다.

최근 플로리다 스프링캠프에서 박찬호와 이야기를 나누었는데 팔불출이란 우스갯소리가 떠오를 만큼 박찬호의 아내 사랑, 자식 자랑은 대단했다. 찬호-리혜 커플은 대화를 나눌 때 주로 영어를 쓸 거라고 생각했는데, 박찬호는 꼭 그렇지도 않다면서 손사래를 쳤다.

“아내가 결혼 1년 만에 한국어를 참 잘한다. 아무래도 어문학을 전공(리혜 씨는 영문학을 전공했다)해서 그렇지 않나 싶다.”

최희섭은 약혼녀와 대화하기가 다소 힘들다고 말한다. 그런데 이유가 독특하다.



“나는 영어를 배우면서 주로 야구선수들, 즉 남자와 대화했다. 그런데 여자랑 영어로 얘기하다 보니 희한한 문제가 생기더라. 여자친구와 한참 얘기하고 나서 중남미 선수나 미국 선수들과 대화를 나눌 때면 가끔 잘못 알아들을 때가 있다. 반대의 경우에도 비슷한 일이 벌어진다.”

일본인 ‘여자’와 중남미 ‘남자’ 사이의 문화적 간극을 상상해보시라. 그리고 그들이 쓰는 악센트와 사용 빈도 높은 단어, 문장을 고려해보면 최희섭이 겪는 어려움이 어느 정도 짐작이 간다.

박찬호는 지난 겨울 에이전트를 교체할 때(스캇 보라스→제프 보리스), 그리고 뉴욕행을 결정할 때 모두 “아내의 조언이 있었다”고 인터뷰 때마다 빼놓지 않고 언급한다.

최희섭이 메이저리그 엔트리에 진입하지 못하면 일본과 한국 등 다른 리그행도 고려하겠다고 말했을 때도 약혼녀와 상의했을 가능성이 높다. 그의 약혼녀는 선수들이 벌거벗고 다니는 클럽하우스에 최희섭이 출입하는 게 영 마음에 들지 않는다며 사업을 해보라고 권유했다고 한다.

어쨌든 총각 시절 박찬호 최희섭과 현재의 그들은 달라도 참 많이 다르다.



주간동아 2007.03.27 578호 (p88~88)

김성원 JES기자 rough1975@jesnews.co.kr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