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ART|UP SET - 불쾌한 보철

접근 불가! 기괴한 폭력성

  • 이병희 미술평론가

접근 불가! 기괴한 폭력성

접근 불가! 기괴한 폭력성
현대사회는 편리하고 안전한 생활을 우선시한다. 버튼 하나로 집안일을 처리하는 홈오토 시스템이 각광받는다. 다양한 사이보그들이 우리 생활에서 친숙해질 날이 멀지 않은 것처럼 보인다. 게다가 현대사회의 인간은 질병이나 노화로 고생하는 불완전한 인간의 몸을 자유자재로 변화시키고 복제하기를 원한다. 일종의 기계가 되고자 하는 것이다. 그리하여 반은 인간이고 반은 기계인 ‘몸-기계’가 탄생한다.

이미 현대인은 자유롭게 성형을 하고, 몸의 기능을 대체할 수 있는 보철 기관들을 만들어내고 있다. 그런데 여기 좀 기괴한 디자인이 있다. 잭슨 홍이란 작가가 전시장에서 소개하는 제품들은 일종의 개인용 보철물이다. 이 보철물들은 단지 몸을 움직이는 데 불편한 점을 개선하거나 신체 기능을 보완 또는 대체하는 것이 아니다. 이 보철물은 타인에 대한 방어기제로 작동한다. 이 제품을 사용하는 사람은 타인 혹은 어떤 상황에서 자신을 철저히 방어하고자 하는 사람일 것이다. 오히려 이 제품 앞에서 우리는 깜짝 놀라면서 폭력성에 노출된다.

누군가가 다가가면 머리털이 쭈뼛 서듯, 칼날들이 뻗쳐 나오는 헬멧 제품. 어떤 마스크는 방독면 모양인데 그것을 쓴 사람을 보려고 앞으로 다가가면 곧바로 마스크가 닫히고 이상한 소리가 난다. 위험한 의자도 있다. 소리가 나면 의자에서 칼날이 솟아나기 때문에 우리는 그 의자 앞에선 숨을 죽여야 한다. 사방 몇 cm 이내로는 타인이 들어서지 못하게 하는 제품들이다.

잭슨 홍이 제시한 보철물들은 도대체 편리하지도 않고 안전하지도 않다. 그 보철물들은 우리를 불편하게 하고 심지어 공격성을 채우기 위한 것처럼 보이기까지 한다. 우리를 저지하고, 당혹스럽게 만들고, 불쾌함을 주고 심지어 위험하기까지 한 디자인인 것이다. 잭슨 홍은 안전하고 동시에 위협적인, 안락하지만 공포스러운, 조용하고 섬뜩한, 접근 불가의 불쾌하고 폭력적인 보철물들을 제시한다.

여기서 우리가 발견하는 것은? 이 보철물들이 편리한 생활, 자동화 시스템, ‘몸-기계’와 같은 현대인의 욕망의 결과물들의 또 다른 실체라는 사실이다. 7월15일까지, ONE and J. 갤러리, 02-745-1644



주간동아 543호 (p78~78)

이병희 미술평론가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07

제 1307호

2021.09.24

“50억 원까지 간다, 한남뉴타운 미래 궁금하면 반포 보라”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