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기영노가 뽑은 월드컵 명장면 8選|⑥2002년 브라질 vs 잉글랜드 8강전

호나우디뉴 40m 슛에 축구종가 허무한 침몰

호나우디뉴 40m 슛에 축구종가 허무한 침몰

2002년 6월21일 일본 시즈오카월드컵경기장에서 벌어진 한일월드컵 브라질 대 잉글랜드의 8강전은 킥오프하기 전까지 잉글랜드의 베컴과 브라질 호나우두의 대결이라고 불렸다. 그러나 주인공은 신예 호아우디뉴였다.

경기는 잉글랜드가 먼저 골을 넣고 브라질이 한 골을 따라잡는 양상으로 전개됐다. 1대 1 동점이던 후반 4분께, 브라질의 클레베르손이 드리블할 때 잉글랜드의 스콜스가 발을 걸어 브라질이 프리킥을 얻었다.

잉글랜드 골문에서 약 40m 되는 지점. 두 팀 선수들은 키커로 나선 호나우디뉴의 크로스를 따내기 위해 잉글랜드 페널티 에어리어에 모여 있었다. 골키퍼 시먼도 공중볼을 낚아채기 위해 골 에어리어 쪽으로 약간 전진해 있었다.

그런데 호나우디뉴가 오른발로 찬 프리킥은 높이 뜨는 듯하더니 갑자기 낙하하면서 골문 우측 모서리로 빨려 들어갔다. 시먼은 속수무책으로 골을 빼앗기고 말았다. 그야말로 호나우디뉴가 아니면 할 수 없는 재치 넘치는 초장거리 슈팅이었다. 두 팀의 이날 승부는 호나우디뉴의 이 골로 갈렸다.



주간동아 2006.05.23 536호 (p63~63)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