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문화캘린더|20051005~1011

너는 내 운명

너는 내 운명

너는 내 운명
심야극장에서 ‘너는 내 운명’을 봤다. 마지막 장면, 참고 참았던 관객들의 울음바다 속에 엔딩 크레디트를 남겨둔 채, 서울 한 호텔에서 드라마 ‘프라하의 연인’을 촬영 중인 그녀, 전도연을 만났다. 신비주의 전략을 쓰는 다른 배우들과 달리 영화와 TV를 넘나든다는 점 때문에, 그리고 일상의 감정을 보여주는 멜로의 헤로인이라는 점 때문에 그녀의 연기는 종종 작품 자체에 대한 평에 묻혀버리곤 한다. 그러나 동시에 공개된 ‘너는 내 운명’과 ‘프라하의 연인’은 전도연의 존재감에 눈이 번쩍 뜨이는 작품이다. 낙관주의자, 그러나 자신의 연기에 지독하게 엄격하기로 소문난 이 ‘독한 여우’ 전도연은 이틀 밤을 새우고도 NG 한번 내지 않는다.

주간동아 2005.10.11 505호 (p71~71)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