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제15기 기성전 도전자결정3번기 최종국

이창호-최철한 ‘춘투’ 누가 웃을까

최철한 6단(흑) : 류재형 6단(백)

  • 정용진/ Tygem 바둑웹진 이사

이창호-최철한 ‘춘투’ 누가 웃을까

이창호-최철한 ‘춘투’ 누가 웃을까

장면도

‘독사’ 최철한의 맹독(猛毒)이 과연 이창호의 ‘갑옷’을 뚫을 수 있을까. 현재 국수전 도전기에서 이창호 9단과 혈전을 벌이고 있는 최철한 6단이 기성전 도전권을 또 획득, 국수전에 이어 이창호 9단과 더블 매치를 벌인다. 국수전 도전5번기에서는 현재 2대 1로 뒤지고 있지만 기성전에 도전장을 내밀어 도합 10번기를 펼치게 됐다. 두 기사의 절체절명 대결은 2004년 바둑계 최대의 ‘춘투’다. 역대 전적은 5승 1패로 이창호 9단이 앞서 있지만 최철한 6단이 지난해부터 가파른 상승세를 타고 있는 데다 국수전 도전2국에서 처음으로 이창호 9단에게 승리를 거두며 자신감을 찾고 있어 접전이 예상된다.

는 일대일의 상황에서 맞은 도전자 결정전 최종국. 혈기방장한 두 젊은이의 충돌이어서인지 100수가 넘도록 좌하귀를 비워둔 채 시종 우변에서 난투극을 펼쳤다. 그렇지만 승부는 지난해 천원전 우승을 비롯해 승률상, 다승상, 신예기사상 등 3개 부문 상을 휩쓸며 주가를 올리고 있는 최철한 6단에게 돌아갔다.

이창호-최철한 ‘춘투’ 누가 웃을까

참고도

백1로 중앙을 보강하자 흑2로 뒷문을 닫아건 게 의미심장하다. 다음 백3으로 상변 흑세를 견제하고 나서자 기다렸다는 듯이 흑4에서 10까지 꽃놀이패를 만들며 대세를 결정해버렸다. 백은 이 패싸움에 생사가 걸린 반면 흑은 다른 데서 적당한 대가만 구하면 그만인 상황. 결국 백은 우상귀를 살리는 대가로 우하귀 백쫔를 내주어야 했고, 이로 인한 타격으로 몇 걸음 못 가 항서를 썼다.

흑1에 굳이 귀를 살리자면 이를 외면하고 백2로 두면 된다. 그러나 이것은 흑3·5로 석 점이 뜯기며 백6까지 구구도생해야 하는데, 이 결과는 백 석 점을 잡고 산 상변 흑이 완생과 동시에 매우 두터워져 백이 고전한다. 류재형 6단으로서는 2000년 천원전에서 준우승한 이후 4년 만에 결승진출을 노렸으나 실패했다. 131수 끝, 흑 불계승.



주간동아 424호 (p91~91)

정용진/ Tygem 바둑웹진 이사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45

제 1345호

2022.06.24

우주를 향해 쏘아 올린 무결점의 완벽한 꿈 ‘누리호’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