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자격증 가이드

틈새시장 겨냥 ‘이색 자격증’ 노려라

  • 이재열/ ㈜윈즈닷컴(www.test4you.co.kr) 대표이사

틈새시장 겨냥 ‘이색 자격증’ 노려라

틈새시장 겨냥 ‘이색 자격증’ 노려라
국내 자격증 수가 지난해 1000종을 넘어섰다. 이런 자격증 홍수시대에는 남들이 모르는 이색(희귀) 자격증에 눈을 돌리는 것도 괜찮다. 사회가 전문화-분업화함에 따라 틈새시장을 겨냥한 이색 자격증이 유망 자격증으로 떠오르는 경우가 드물지 않기 때문이다. 특히 적성- 관심 분야가 독특한 사람에게는 자신에 맞는 이색 자격증이 직업을 선택할 때 큰 도움이 될 수도 있다.

국가공인 자격증 가운데 비교적 유망한 이색 자격증으로는 잠수기능사와 조주기능사를 꼽을 수 있다. 잠수기능사는 직업적인 ‘스쿠버다이버’다. 바다나 강물에서 인명구조, 수중연구조사, 수중공사 등의 업무를 맡는데 대부분 수중건설업체나 해난구조업체, 수중생물채취회사나 해양관련 연구소 등에 진출한다. 생각보다 인력수요는 많지만 현재 자격증 취득자는 500여 명에 지나지 않는 실정이다. 육체적으로 워낙 힘들고, 위험한 작업이 많아 지망생들이 많지 않은 대신 수입은 높은 편이다. 프리랜서의 경우 대개 하루 15만 원 이상 받는다.

고수요 저공급 잠수기능사-소믈리에 등 유망

자격증 실기시험이 실제 잠수작업인 것도 특징이다. 현재 한국잠수협회와 부산잠수기능교육원 등에서 교육받을 수 있지만, 해군에서 전문 잠수훈련을 받은 사람이 응시하는 경우가 많다. 합격률은 30% 정도로 기능사 시험치고는 까다로운 편이다. 미국-스위스 등 선진국에서는 전문직종으로 대접받고 있고, 우리 나라도 해양개발이 활발해져 직업 전망은 밝은 편이다.

조주기능사는 한마디로 칵테일을 만드는 국가자격증이다. 주로 칵테일 하우스나 고급 레스토랑, 호텔, 여객선 회사에 진출하며 드물게는 해외에 취업하기도 한다. 물론 취업에 자격증이 필수는 아니지만 고급 호텔에서는 자격증을 요구하는 곳이 많다. 조주자격증을 따기 위해서는 양주 칵테일 실기시험이 관건인데 소질-경험과 함께 ‘피나는 훈련’이 필요하다. 외국인을 만날 기회가 많은 직종인 만큼 영어가 필수인데 자격증 시험 중 드물게 영어과목이 포함되어 있다.



민간자격증에도 조주기능사와 비슷한 소믈리에(Sommelier) 자격증이 있다. 소믈리에는 레스토랑에서 포도주에 관한 업무를 책임진 직원을 말하며 와인 캡틴이라고도 한다. 주로 메뉴판에 있는 포도주의 특징을 손님에게 설명하고, 주문음식에 맞는 포도주를 추천하는 일을 한다. 최고급 식당에서는 포도주의 구매-저장- 재고 관리까지 담당한다. 국내에서는 전문 소믈리에가 20여 명에 지나지 않지만 외국에서는 이미 고소득 인기직종으로 자리잡았다. 일본도 얼마 전 소믈리에 자격증이 생겨 많은 인기를 끌고 있다. 소믈리에가 되기 위해서는 섬세한 후각과 미각을 지녀야 한다. 또한 술과 커피, 담배는 절대 금물. 현재 한국생산성본부와 ㈜w21(www.w21.net)이 교육과정을 개설해 놓았다.

플로리스트(florist) 자격증도 요즘 인기를 모으는 이색 자격증 중 하나다. 플로리스트는 꽃바구니, 연회용 꽃, 웨딩부케, 디스플레이용 꽃 등의 디자인을 맡는 전문가다. 현재 한국꽃예술작가협회, 한국플로리스트협회에서 전문가 양성교육을 시행한다. 화훼장식사나 꽃예술지도사(한국꽃예술자격검정관리협회), 꽃예술경영 및 지도자(전국국공립평생교육원협의회)도 플로리스트 자격증에 해당한다. 자격증이 난립하는 만큼 믿을 만한 시행기관인지를 따져보고 응시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한국역술인협회에서 주관하는 역술인 자격증도 요즘 뜨는 이색 자격증이다. 역술인은 생년월일, 관상, 이름으로 운명과 길흉을 감정하는 일을 하는 사람인데 협회에서는 이런 실력을 필기-실기로 측정해 자격증을 준다. 지금까지 자격증 취득자가 7만 명에 육박한다는 게 협회측의 설명. 요즘 일부 역술인들이 고소득을 올리면서 자격증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



주간동아 2001.06.07 287호 (p42~42)

이재열/ ㈜윈즈닷컴(www.test4you.co.kr) 대표이사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8

제 1218호

2019.12.13

“긴 터널 빠져나오자 우울의 고장”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