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NEW BOOK

독도 인 더 헤이그 外

독도 인 더 헤이그 外

독도 인 더 헤이그 外
독도 인 더 헤이그

국정원 요원 최서준은 역사소설가 이형준에게서 ‘가락국기’라는 고문헌을 확보하라는 상부의 명령을 받고 일본에 파견된다. 최서준은 국제회의장에서 이형준에게 접근하지만 갑자기 나타난 일본 괴한들이 이형준을 납치, 살해한다. 독도 영유권을 둘러싼 한일 간 법정공방을 다룬 소설. 하지환 지음/ 황매/ 528쪽/ 1만3000원

남겨진 쪽지

분홍색을 좋아하는 여섯 살 엘레나는 희귀한 소아뇌종양 진단을 받고, 그로부터 256일 산 뒤 세상을 떠났다. 엘레나의 부모는 작은딸 그레이시를 위해 엘레나와 함께한 마지막 경험과 추억을 기록하기 시작한다. 간절한 마음과 애틋한 사랑은 사람을 울린다. 키스 · 브룩 데저리크 지음/ 나선숙 옮김/ 노블마인/ 301쪽/ 1만1000원

스타벅스로 간 은둔형 외톨이



우리나라에도 은둔형 외톨이(히키코모리)가 늘고 있다. 집단 따돌림, 실연, 상사의 질책, 학업 부진 등 이유는 다양하지만 그 밑바닥에는 사람에게서 받은 상처가 자리잡고 있다. 세상과 소통을 갈구하는 23명의 임상사례를 통해 은둔형 외톨이에 대한 이해를 돕는다. 이소베 우시오 지음/ 이성동 옮김/ 대숲바람/ 236쪽/ 1만3500원

변화에서 길을 찾다

고객을 잡기 위해 마케팅 전략을 연구하는 최고경영자(CEO)들은 변화의 움직임을 가장 먼저 읽는다. 세상은 모두가 잠든 사이에도, 변화를 외면하는 순간에도 멈추지 않고 앞으로 나아간다. 신화 속 영웅들부터 3조원의 경제효과에 버금가는 욘사마까지 12통의 편지를 통해 변화의 실체를 일러준다. 김용태 지음/ 화담/ 287쪽/ 1만2000원

조선사 진검승부

‘조선왕조실록’에는 다종다양한 인간들의 이야기가 담겨 있다. 피비린내 나는 정쟁 속에서 활약한 경세가가 있는가 하면 술수로 무장한 책략가도 있다. 또 행간에 가려진 충신과 역사에 남을 간신도 있다. 권력과 승부, 욕망과 처세를 중심으로 40가지 사건 속의 불편한 진실을 다룬다. 이한우 지음/ 해냄/ 368쪽/ 1만5000원

미솔로지카 1, 2

신화는 모든 특별한 종류의 이야기다. 인간은 신화의 패턴으로, 신화의 패턴에 따라 살아간다. 신화가 끊임없이 만들어지고 지속적으로 이어온 것은 거대한 보편성을 가졌기 때문이다. 전 세계의 모든 신화세계를 비주얼로 담았다. 그레그 베일리 외 지음/ 박인용 옮김/ 생각의나무/ 1권 444쪽, 2권 420쪽/ 각 권 9만5000원

독도 인 더 헤이그 外
기후변화의 정치학

지구온난화의 위험이 아무리 크다 해도 일상에서 거의 느낄 수 없기 때문에 사람들은 크게 반응하지 않는다. 정치인들도 기후변화가 불러올 위험성을 알지만 액션 정도의 반응만 보일 뿐이다. 저자는 국제사회의 조속한 공조 대책을 촉구한다. 앤서니 기든스 지음/ 홍욱희 옮김/ 에코리브르/ 384쪽/ 2만원

승정원일기, 소통의 정치를 논하다

임금의 숨소리까지 기록한 ‘승정원일기’에는 많은 정보가 담겨 있다. 왕이 새벽에 기침(起寢)해 하루 동안 진행한 갖가지 일, 즉 임금의 거처와 거둥, 경연과 신료들의 접견, 각종 회의 등이 격식에 맞춰 정리돼 있다. 마치 비디오 화면 같은 생생한 국정운영 모습이 펼쳐진다. 박홍갑 외 지음/ 산처럼/ 336쪽/ 1만8000원

우리는 함께 늙어갈 것이다

시어머니를 요양원에 맡기려고 찾아온 알린과 장 프랑수아 부부. 며느리를 무시하는 것도 모자라 친정어머니까지 업신여기는 시어머니의 태도에 알린은 더 이상 견딜 수 없었다. “당신, 어머니와 나 중에 한 사람을 선택해!” 드디어 마지막 승부수를 던진다. 카미유 드 페레티 지음/ 윤미연 옮김/ 문학동네/ 386쪽/ 1만2000원

오즈의 닥터

닥터 팽은 검은색 홈드레스를 입고 나타났다. 두꺼운 목과 각진 어깨가 홈드레스의 가느다란 어깨끈을 무색하게 만들었다. 납작한 가슴에는 팥알만 한 보라색 구슬이 다닥다닥 붙어 있었는데, 연결된 실이 고스란히 비칠 정도의 싸구려였다. 현대인의 날조된 기억을 다룬 이야기. 안보윤 지음/ 이룸/ 272쪽/ 1만원

세계로 떠난 조선의 지식인들

조선의 지식인들에게 틈 사이로 보이는 외국은 ‘신세계’였다. 그들이 신세계로 떠난 시기는 세계사적으로도 격변기였다. 몇몇은 자본주의 아성과 사회주의 왕국, 나치즘과 파시즘이 횡행하던 나라를 여행했다. 문명에 충격을 받고 고민하던 지식인들의 다양한 모습이 펼쳐진다. 이승원 지음/ 휴머니스트/ 340쪽/ 1만6000원

CEO 책 읽기

매일 쏟아지는 경제ㆍ경영서가 수십 권에 이른다. 그러다 보니 일반인은 경제의 맥을 짚고 경영의 지혜를 알려주는 좋은 책을 찾아내기가 어렵다. 경제담당 기자와 대기업 임원으로 내공을 쌓은 저자의 책 읽기를 따라가다 보면 국내외 경제흐름을 맛있게 파악할 수 있다. 고승철 지음/ 책만드는집/ 364쪽/ 1만3000원



주간동아 2009.12.15 715호 (p94~95)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32

제 1232호

2020.03.27

n번방이 다시 숨은 곳, 디스코드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