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주간 한자 교실⑪

독서망양=다기망양

  • 황미라 (사)한중문자교류협회 기획이사

독서망양=다기망양

독서망양(讀書亡羊· 亡羊)은 책을 읽는 데 정신이 팔려서 양을 잃어버린다는 뜻의 사자성어다. 정신을 딴 데 팔다가 일을 망친다는, 혹은 중요한 일을 소홀히 한다는 비유에 쓰인다.

생활 철학(哲學·哲 )과 교훈(敎訓· )을 담은 우언(寓言·우화)이 등장하는 ‘장자(莊子)’에 다음과 같은 이야기가 나온다.

‘장’이라는 남자 하인과 ‘곡’이라는 여자 하인 두 사람이 함께 양을 지키다가 둘 다 양을 잃고 만다.

남자 하인에게 그 이유를 묻자 책을 읽느라고 잃었다 하고, 여자 하인에게 묻자 놀이에 빠져 놓쳤다고 한다. 두 사람이 한 일은 달랐지만 양을 잃은 것은 같았다.

학문을 중시하는 동양적 사고에서 본다면 책을 읽다가 양을 잃은 것은 대수롭지 않다고 할 수 있다. 하지만 이 글은 다르다. 하인의 본분은 양을 돌보는 일이다. 장자는 이를 통해 책을 읽든 놀이를 하든 양을 잃었다는 데 초점을 두고, 군자니 소인이니 하는 것은 무의미하다는 이야기를 하고 싶었던 것이다.



독서망양은 또한 지엽(枝葉·枝 ) 말단(末端)에 매달려 실체(實體· )를 잃는다는 뜻의 ‘다기망양(多岐亡羊)’과 같은 의미로 쓰이기도 한다.

독서망양=다기망양
교육상담 | 한중상용한자능력검정회 I ☎ 02-1577-9645 I www.hnk.or.kr



주간동아 663호 (p86~86)

황미라 (사)한중문자교류협회 기획이사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79

제 1279호

2021.03.05

윤석열, ‘별의 순간’ 붙잡았다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