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하종대 특파원의 天安門에서

잇따른 택시 파업, 조화사회 흔들

잇따른 택시 파업, 조화사회 흔들

11월3일 중국 충칭(重慶)시 택시운전사 8000여 명이 집단파업에 돌입했다. 파업에 참가한 택시운전사들은 시내 중심가에 모여 파업에 불참한 택시들을 강제로 세우고 승객을 끌어내리기도 했다. 7일엔 후베이(湖北)성 징저우(荊州)에서, 10일엔 하이난(海南)성 싼야(三亞)와 간쑤(甘肅)성 융덩(永登)현에서도 택시운전사들이 파업을 벌였다. 토지를 헐값에 몰수당한 농민들이 집단시위를 벌인 적은 많았지만, 택시운전사들이 여기저기서 집단파업을 벌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잇따른 택시 파업, 조화사회 흔들

베이징의 택시 운전사. 영업은 안 되는데 여건은 갈수록 어려워져 중국 곳곳에서 택시 파업이 벌어지고 있다.

때아닌 택시 파업은 글로벌 금융위기의 여파 때문이다. 경제 불황으로 중국인들이 고급 교통수단으로 통하는 택시 이용을 기피하면서 택시운전사들의 수입이 20~30%씩 줄었다. 반면 택시회사에 매일 내는 사납금은 그대로거나 되레 많아진 것이다.

6개의 택시회사가 1082대의 택시를 운영하는 싼야시에서는 올해 7월부터 운전사들의 월 사납금을 7200위안(약 144만원)에서 5300위안으로 내리기로 사주들이 약속했으나 이를 지키지 않자 파업에 돌입했다. 충칭시 택시운전사들은 기본요금이 11년째 5위안(약 1000원)으로 동결된 데다 금융위기와 ‘헤이처(黑車)’로 불리는 불법 자가용 택시의 급증이 원인이 됐다. 징저우시에서는 턱없이 모자란 LP가스 충전소 때문에 한번 충전하려면 택시운전사들이 2~3시간씩 기다려야 하는 불편이 택시 파업의 도화선이 됐다. LP가스 차량은 2000대가 훨씬 넘는데 시내 충전소는 단 두 곳뿐이다.

금융위기 여파 보편적 현상 … 중국 지도부 더욱 곤혹

이처럼 택시운전사들이 집단파업에 나서자 중국 중앙정부는 바짝 긴장하고 있다. 이를 방치했다가는 택시뿐 아니라 최근 불황을 겪고 있는 다른 업종의 근로자들에게도 영향을 끼칠 수 있기 때문이다. 자칫 잘못하면 후진타오(胡錦濤) 국가주석이 캐치프레이즈로 내세우고 있는 ‘조화사회’를 무너뜨리는 도화선이 될 수도 있는 것이다.



보시라이(薄熙來) 충칭시 당서기와 왕융(王勇) 싼야 대리시장이 이례적으로 파업 중인 택시운전사들을 직접 만나 파업 중단을 이끌어낸 것도 이 때문이다. 하지만 택시운전사들의 어려움은 이들 지역뿐 아니라 중국 전역의 보편적인 현상이라는 점에서 이 같은 파업이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 특히 글로벌 금융위기의 여파가 올해 4분기 이후 두드러지기 시작해 내년 상반기엔 정점에 이를 것으로 분석돼 중국 정부를 더욱 곤혹스럽게 하고 있다.



주간동아 2008.12.02 663호 (p71~71)

  • 하종대 동아일보 베이징 특파원 orionha@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4

제 1214호

2019.11.15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