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새 연재〉 한국고전번역원과 함께하는 잠언

신독잠(愼獨箴)

신독잠(愼獨箴)

신독잠(愼獨箴)
- 홀로일 때 삼가라

깊숙한 방 안
말없이 거처할 때
보고 듣는 이 없어도
신은 너를 지켜본다

나태함을 경계하고
나쁜 생각 막아 내라
처음에 막지 않으면
악이 점점 자라 하늘까지 차오르리라

위로 하늘
아래로 땅이
내가 한 일 모를 거라 여긴다면
이는 누구를 속이려는 것인가?

사람과 짐승의 갈림길이고
길흉이 나뉘는 시초이다
저 으슥한 방구석*
내 스승 삼으리라




愼獨箴

有幽其室 有默其處 人莫聞睹 神其臨汝
警爾惰體 爾邪思 濫觴不壅 滔天自是
仰戴圓穹 俯履方輿 謂莫我知 將誰欺乎
人獸之分 吉凶之幾 屋漏在彼 吾以爲師

*으슥한 방구석(屋漏)’이란 집에서 가장 어두운 서북쪽 방구석을 가리키는데, ‘아무도 모르는 자기 마음’을 의미한다. 이 말은 ‘혼자 방 안에 있는 그대의 모습을 살펴볼 때도, 마음에 부끄러움이 없도록 하라(相在爾室, 尙不愧于屋漏)’(‘시경’ 억(抑) 중에서)에서 나왔다.

조선시대 학자 계곡(谿谷) 장유(張維·1587~1638)가 지은 글입니다. 옛 선비들은 자기 마음에 떳떳하지 못한 일이 있을 때 가장 괴로워했습니다. 마음에 꺼림칙한 일이라면 누가 보지 않는다 해도 하지 않을 만큼 자신을 철저히 지켰습니다. 아무도 아는 이 없다 해서 잘못인 줄 알면서도 행한다면 그것은 짐승과 다를 바 없다고까지 말합니다. 방 한쪽 으슥한 구석에 혼자 있을 때 마음속에서 싹트는 생각을 어떻게 갖느냐에 따라 나는 사람일 수도, 짐승일 수도 있습니다. - 하승현 선임연구원

신독잠(愼獨箴)


직접 써보세요
 
보고 듣는 이 없어도
신은 너를 지켜본다

人莫聞睹 神其臨汝
인    막    문    도      신    기    림    여







주간동아 2016.05.11 1037호 (p80~80)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8

제 1218호

2019.12.13

“긴 터널 빠져나오자 우울의 고장”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