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동아 1431

..

‘길을 찾아서’ 하나님의교회 성경세미나 개최

유월절 통한 삶의 방향과 가치 모색… 유튜브로 15개국 동시 접속 성황

  • reporterImage

    강현숙 기자

    life77@donga.com

    입력2024-03-21 14:14:36

  • 글자크기 설정 닫기
    하나님의교회 세계복음선교협회(총회장 김주철 목사·이하 하나님의 교회)가 3월 20일 경기 성남시 분당 ‘새예루살렘 판교성전’에서 성경세미나를 개최했다. ‘길을 찾아서’라는 주제의 이번 세미나는 급속히 변화하는 세상 속에서 유월절을 통해 진정한 삶의 방향과 가치를 모색하는 자리였다. 두 차례에 걸쳐 행사가 진행된 현장에는 서울과 경기 전역에서 5000명이 참여했다. 독일, 프랑스, 홍콩,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등 15개국에서 하나님의 교회 공식 유튜브 채널 스트리밍도 1만5942건에 달해 성황을 이뤘다. 자막은 한국어를 포함해 13개 언어로 제공됐다.

    당일 오전부터 행사장은 활기가 가득했다. 성경을 주제로 한 세미나뿐 아니라 연주회, 중창, 포토존, 패널전시 등 다채로운 구성으로 이뤄져 누구나 편안하게 참여할 수 있었다. 벚꽃을 배경으로 한 포토존에서는 아기자기한 소품을 들고 삼삼오오 사진을 찍는 사람들로 붐볐다. 교회 소개패널이 전시된 공간에서는 관람과 함께 담소를 나누는 모습도 눈에 띄었다. 일상에서 벗어나 모처럼 맞는 즐거움에 얼굴마다 웃음꽃이 피었다.

    3월 20일 경기 성남시 분당 ‘하나님의교회 새예루살렘 판교성전’에서 성경세미나가 개최됐다. 서울과 경기 전역에서 5000명이 참여했고, 교회 공식 유튜브 채널 스트리밍도 15개국에서 1만5942건에 달했다. [하나님의 교회 제공]

    3월 20일 경기 성남시 분당 ‘하나님의교회 새예루살렘 판교성전’에서 성경세미나가 개최됐다. 서울과 경기 전역에서 5000명이 참여했고, 교회 공식 유튜브 채널 스트리밍도 15개국에서 1만5942건에 달했다. [하나님의 교회 제공]

    미술, 역사, 성경으로 유월절 풀어내

    오후 1시경 본 행사 막이 올랐다. 체임버오케스트라 연주와 여성 4중창의 아름다운 선율이 청중들의 마음을 예열했다. 세익스피어의 격언 ‘인생은 불확실한 항해’라는 문구가 대형스크린에 펼쳐지며 세미나가 시작됐다. 세미나는 미술, 역사, 성경을 내비게이션 삼아 각각의 지표를 유월절로 풀어냈다. 유월절(逾越節·Passover)은 ‘재앙이 넘어간다’는 뜻이 담긴 하나님의 절기다. 날짜는 성력 1월 14일 저녁(양력 3~4월경)이다. 예수 그리스도는 십자가 희생 전날인 유월절에, 자신의 살과 피를 표상하는 떡과 포도주를 먹고 마시며 죄 사함과 영원한 생명을 허락하는 새 언약을 세웠다.

    본격적인 세미나에 앞서 체임버오케스트라 연주와 여성 4중창 무대가 펼쳐져 감동을 더했다. [하나님의 교회 제공]

    본격적인 세미나에 앞서 체임버오케스트라 연주와 여성 4중창 무대가 펼쳐져 감동을 더했다. [하나님의 교회 제공]

    미술편에서는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최후의 만찬’을 통해 십자가 고난을 앞둔 예수가 마지막 만찬으로 준비한 떡과 포도주에 주목하며 이날이 유월절이었음을 알렸다. 역사편에서는 가상현실로 구상화한 3500년 전 애굽(이집트)을 무대로, 하나님의 명대로 유월절을 지킨 이스라엘 백성이 재앙에서 보호받은 내용을 펼쳐보였다. 마지막 성경편에서는 유월절의 가치와 의미가 드러나면서 관객들의 이목을 모았다. 발표자는 “예수님이 ‘내 살을 먹고 내 피를 마시는 자는 영생을 가졌다’고 가르치셨는데, 그 방법이 바로 유월절을 지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요한복음 6장, 마태복음 26장). 죽음의 운명에 갇힌 인류에게 영원한 생명을 허락해 사망, 슬픔, 눈물, 고통이 없는 천국으로 인도하기 위한 길이 바로 유월절인 것이다.

    성경세미나 미술편 발표자가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최후의 만찬’으로 유월절을 설명하고 있다. [하나님의 교회 제공]

    성경세미나 미술편 발표자가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최후의 만찬’으로 유월절을 설명하고 있다. [하나님의 교회 제공]

    세미나가 끝나고도 청중들의 여운은 가시지 않았다. 자신을 화가라고 소개한 김영훈 씨(68)는 “’최후의 만찬’을 여러 의미로 보게 돼 유익하고 좋은 시간이었다”며 “영생의 약속이 있는 유월절을 인생의 지표로 삼아야 하지 않을까 싶다”고 밝게 웃었다. 대학생 박진호 씨(24)는 “사람들을 만날 수 있는 이런 행사가 어려운 시기를 지내는 청년들에게 힘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서영헌 씨(70)는 “예수님께서 ‘이는 내 살이고 내 피라 하시면서 유월절을 기념하라’고 말씀할 때 그 간절함이 마음에 와닿았다”고 감동을 전했다.



    하나님의교회는 전 세계에서 유일하게 성경대로 새 언약 유월절을 지키는 교회다. 올해도 175개국 7500여 교회에서 유월절을 지킨다. 나아가 유월절에 담긴 그리스도의 사랑과 헌신을 본받아 나눔과 봉사도 실천한다. 그동안 세계 각국에서 펼쳐온 환경정화, 헌혈, 재난구호, 교육지원 등 2만7000여 회 봉사활동이 이를 방증한다. 국제사회도 각국 대통령상과 훈장, 표창장, 감사장 등을 수여했다. 대한민국 3대 정부 대통령상, 미국 대통령 자원봉사상, 브라질 입법공로훈장 등이 대표적이다.



    강현숙 기자

    강현숙 기자

    안녕하세요. 주간동아 강현숙 기자입니다. 재계, 산업, 생활경제, 부동산, 생활문화 트렌드를 두루 취재하고 있습니다.

    국내 최초 아마존 뷰티 카테고리 1위 등극한 티르티르 ‘마스크 핏 레 ...

    기후위기 시대, 지구와 인류의 미래 지키는 위러브유

    댓글 0
    닫기